정세균, ”정권 재창출 3대 쟁점은 개헌-기본소득-경선 일정“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09 12:44: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건강한 당내 소통과 논의가 필요…당이 입장을 정리해 달라“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정권 재창출을 위한 3대 쟁점으로 개헌, 기본소득, 경선 일정을 꼽았다.


사실상 여권 지지율 1위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정면으로 겨냥하고 나선 것이다.


이 지사는 개헌 논의 자체를 반대하고 있으며, 기본소득은 이 지사의 대표적 정책이다. 경선 일정에 대해선 이 지사는 당헌 당규에 따라 9월 경선을 해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는 상태다.


정 전 총리는 9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초청토론회에서 "정권 재창출은 민주당의 숙명이자 지상과제"라며 "그러나 재보궐 선거 패배와 부동산 문제로 인한 탈당 권고 사태 등 당과 정권재창출의 앞길에 경고등이 켜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 지도부와 경선 후보 모두가 비상한 판단을 해야 할 시점"이라며 Δ개헌 Δ기본소득 Δ경선 일정 등을 선결적으로 해결해야 할 3대 쟁점으로 꼽았다.


먼저 개헌에 대해 "시대적 요구"라며 "개헌추진에 대한 당의 입장을 정리해야 한다. 저는 내년 대선과 개헌투표 동시실시를 제안한 바 있다"고 밝혔다.


기본소득에 대해선 "민주당 당론으로 삼을 수 있을지 판단을 내려야 한다"며 "누가 대선후보가 되느냐와 무관하게 우리 당의 정강 정책에 대한 기준과 원칙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사실상 여권 지지율 1위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정면으로 겨냥하고 나선 것이다.


이어 경선 일정에 대해선 "당 지도부가 현명하게 판단해주실 것으로 믿고 어떤 결정이든 따르겠다고 말씀드렸다. 그 입장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라면서도 "하지만 지금 야당발 변화의 돌풍으로 민주당의 정권 재창출 노력에 먹구름이 드리워지고 있다. 정권 재창출을 위한 최선의 시기와 방법에 대해 건강한 당내 소통과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목표는 후보 선출이 아닌 정권 재창출이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힘들어하고 계신 국민과 당원에 대한 배려가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전 총리는 "3대 쟁점에 대해 당이 주도적으로 입장을 정리해야 한다. 당내 기본노선에 대한 차이가 있어선 안 된다. 진지한 토론으로 질서 있게 정리해야 한다"며 "저 또한 3대 쟁점의 해결을 위해 필요한 누구와도 만나고 대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그는 "우리에게 가장 시급한 것은 구조적인 불평등을 해소하고 망가진 사다리를 복원하는 것"이라며 Δ혁신경제 Δ돌봄 사회 Δ사회통합 등을 방안으로 제시했다.


정 전 총리는 끝으로 "김대중의, 노무현의, 문재인의 길 모두 험난함을 이겨낸 벅찬 승리의 여정이었다"며 "정세균의 길도 결코 쉽지 않을 것이지만 반드시 승리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