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부평구의회, "서울시, 區 생활치료센터 설치 철회하라" 촉구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7 17:15: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전협의 없어" 반발
▲ 인천 부평구의회 의원들이 의회 앞에서 서울시 생활치료센터 설치 철회를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부평구의회)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 부평구의회가 부평구와 사전 협의도 없이 추진되고 있는 서울시의 부평구 내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에 강하게 반발하며 철회를 촉구했다.

 

구의회에 따르면 서울시는 27일 운영을 목표로 부평역 인근 한 호텔 전체를 활용해 6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추진해 왔는데, 대부분 서울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수용될 것으로 예상되는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추진하면서 부평구와 사전 협의조차 없었다는 점이 문제가 됐다.

이 소식을 접한 부평구의회는 ▲홍순옥(갈산1·2, 삼산1) 의장을 포함한 ▲안애경(부평1·4), ▲정고만(부평2·5·6, 부개1, 일신), ▲신진영(산곡1·2, 청천1·2), ▲김환연(삼산2, 부개2·3), ▲이제승(삼산2, 부개2·3), ▲공현택(부평3, 산곡3·4, 십정1·2), ▲나상길(산곡1·2, 청천1·2), ▲마경남(비례대표) 의원과 함께 현수막을 들고 강력하게 항의했다.


또 구동오(부평1·4) 의원은 부평역 앞에서 일인시위를 통해 구민의 의견을 알렸다.


이와 함께 구의회는 26일 부평구 부평역지하상가 사무실을 방문해 생활치료센터가 설치되면 직접적인 타격을 입게 될 상인들과 간담회를 통해 의견을 수렴했다.


그러면서 인천시와 인천시민들과 함께 서울시의 일방적인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에 대해 철회할 때까지 적극 대응해 나갈 방침을 밝혔다.

홍순옥 의장은 “국가적인 재난 상황에서 지방의 시설을 이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은 지자체로서도 도와야 할 일이지만, 수백 명의 코로나 19확진자를 수용할 생활치료센터를 부평구와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서울시에서 추진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더구나 이 호텔은 부평구 구민들이 수시로 이용하는 유동인구가 많은 중심부라는 것을 보면 도심 및 주거지역과 떨어져 있는 시설을 확보해야 한다는 ‘생활치료센터 표준운영 모델(안)’도 무시한 처사”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