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내) 복당 막으면 유승민이 후보되냐" 직격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5-13 13:11: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웅 등 복당 반대파 겨냥해 "정당하게 경쟁해야"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국민의힘 내에서 유승민 전 의원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김웅 의원 등이 자신의 복당을 반대하고 있는 데 대해 13일 "나를 못 들어오게 하면 자기 계파 보스가 (대선) 후보가 될 수 있느냐"고 직격했다.


홍 의원은 이날 새벽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정당하게 경쟁해서 (대선) 후보가 될 생각을 해야지, 상대방을 음해하고 모략해서 후보가 될 수 있을까"라며 이 같이 지적했다.


앞서 지난 10일 국민의힘 복당의사를 밝히는 자리에서 "유승민 전 의원은 찬성하는데 유승민계 의원 극히 일부가 반대한다"고 밝힌 바 있는 홍의원은 "국적법, 반값 아파트 법안을 통과시킬 때는 좌파라고 비난하더니 이제는 당내 일부 계파에서 극우로 몰아 복당을 훼방 놓고 있다"며 "나를 강경보수로 음해해서 덕 보는 세력은 민주당 뿐"이라고 말했다.


특히 홍 의원은 "나를 '정통보수주의자'라고 할 수 있을지 모르나 극우나 극우와 동일시 하는 소위 '강경보수'는 턱도 없는 말"이라며 "나는 국익 우선 실용주의자다. 좀 당당하게 정치하자"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사랑하니까 떠나겠다는 말이 있지 않나. 사랑하니까 떠나 계시라"고 홍 의원 저격에 가세해 눈길을 끌었다.


김 교수는 "(홍 의원이) 들어오셔서 대선 경선하면 윤석열, 안철수, 김종인, 유승민, 김웅 욕하며 치고받고 하게 될 것"이라며 "중도층을 끌어와야 할 판에 도리어 중도층이 떨어져 나갈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당의 중도화에 찬물을 끼얹게 되는 복당보다는 당 후보 선출 이후 단일화 경선을 통해 최종 후보를 정하는 것이 야권 지지 확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