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명근 경기도의원, 건설협회와 정담회

채종수 기자 / cjs7749@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09 15:00: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건설업계 의견 검토··· 개정안에 반영도"
▲ 소규모 공공공사 표준시장단가 확대 적용에 따른 추진을 반대하는 건설업계의 의견을 청취하고자 열린 정담회에서 오명근 의원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수원=채종수 기자] 경기도의회 오명근(더불어민주당, 평택4) 의원이 최근 도의회 평택상담소에서 대한건설협회 경기도회 관계자와 함께 도의 소규모 공공공사 표준시장단가 확대 적용에 따른 추진을 반대하는 건설업계의 의견을 청취하고자 정담회를 열고 관계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현재 도에서 추진하는 100억원 미만 공공공사에 표준시장단가 적용 제한 규정 삭제를 골자로 하는 '경기도지역건설산업활성화촉진조례 개정안'이 입법 예고돼 있는 상태다.

이에 도내 건설산업 관계자에 따르면, 지역내 총생산(GRDP)의 18.6%를 차지하고, 생산유발계수(1.997) 및 고용유발 효과(9.2)가 높은 산업으로 최근 건설산업은 공사비 부족에 따른 수익성 악화가 지속 되고, 공공공사 비중이 클수록 적자가 심화되는 실정이며, 2019년 기준 공공공사 비중이 70% 이상인 건설업체(3436개사)의 평균 영업 이익률은 -2.45%에 불과하며 적자 업체 비중은 30.5%나 된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절대공사비 부족 현실에도 불구하고 도는 예산절감을 이유로 100억원 미만 공사에 표준단가 적용 확대를 추진 중이라며 개정안 의결 반대와 표준 시장 단가 적용 추진 중단을 건의했다.

또한 “최근 2년 100억원 미만 경기도 발주공사 32건 중 29개 현장을 조사한 결과 평균 순수 공사 실행률은 90.04%이며, 일반 관리비 및 이윤을 고려했을 경우 실행률은 평균 106.74%로 경기도 발주공사 대부분이 적자인 상황"이라며 '표준 시장 단가 확대 조례안 처리의 재검토'를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오 의원은 "현재 해당 상임위에서도 이번 조례 개정건에 대해 건설업계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으며 오늘 회의에서 논의된 사항에 대하여 건설업계 의견을 최대한 반영토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한 건설경제의 어려움을 슬기롭게 대처해 나아가줄 것"을 다시 한 번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