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의회, 행감 마무리

전용원 기자 / jyw@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16 13:31: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H2프로젝트·캠프콜번등 합리적 검토를"

 

[하남=전용원 기자] 최근 제8대 경기 하남시의회 마지막 행정사무감사가 마무리됐다.


16일 시의회에 따르면 행정사무감사 특별위원회는 최근 강평을 끝으로, 부서별 행정사무감사를 모두 마쳤다.

그 가운데 차분하면서 송곳 같은 질의와 분야를 넘나드는 각종 현안에 대한 시의적절한 문제제기로 주목받은 의원들도 있었다. 또 허술한 제도상 문제점 지적과 참신한 정책제안까지 한 의원들의 활약상이 눈에 띄었다.

감사 종료 후 강평에서는 ▲H2프로젝트·캠프콜번 등 각종 현안 및 대규모 사업의 현실가능성과 합리적 검토 ▲망월동 골재야적장 ‘훼손지 복구사업’ 등 부서 간 유기적인 소통과 협업을 통한 적시성 있는 행정 추진 ▲교산신도시 개발 시 능률적이고 효과적인 적극행정 실시 ▲하남도시공사 재무회계 내실화 ▲하남도시공사 및 하남문화재단 행정사무감사 자료제출 부실 개선방안을 마련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 의원들이 제시한 각각의 정책 개선방안에 대해서도 행정에 적극 반영해줄 것을 주문했다.

무엇보다 집행부는 소통 노력 부족을 뼈아프게 되짚어 봐야 하다며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올해 행정사무감사에서 시민과 의회가 제기하는 지역 현안 사업에 대해 하남시 집행부의 소극적인 행정과 소통 방식의 문제점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이에 의회는 의사소통이 단계적으로 이뤄지지 않으면 사업 추진에 있어 중요한 기회를 놓칠 수 있다며, ‘사전-진행-결과-피드백’에 있어서 부서 간 업무 소통의 막힘이 없는 시스템을 만들 것을 요구했다.

강성삼 위원장은 행정사무감사를 마무리하는 강평회에서 “올해는 행정사무감사의 본래 기능인 ‘합리적 견제 시스템’에 맞게 공격만을 위한 공격을 지양하고 호통 대신 소통을 주문했다”며 “이번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적된 소통부재에 대해서 집행부가 경각심을 갖고 적극적인 혁신 행정과 소통 행정을 실천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한편, 하남시의회 행정사무감사 특별위원회는 17일 마지막 회의를 열어 행정사무감사 결과보고서를 작성, 의결하는 것으로 모든 활동을 마무리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