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지역밀착 불법투기 감시관 운영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4-18 11:18: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해=최성일 기자]
▲ 지역감시관 활동 사진

김해시가 계속 증가하고 있는 불법투기 ‧ 소각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역밀착 불법투기 지역감시관을 금년 4월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김해시의 최근 3년간 불법투기(소각) 증가율은 21%로 읍면지역의 나대지, 도심지 빌라와 원룸 밀집지역, 골목길 등에 불법투기된 쓰레기나 분리가 되지 않은 재활용품, 음식쓰레기 등으로 인한 미관저해는 물론 악취 발생으로 민원이 끊이지 않고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문제는 이 같은 불법투기와 소각이 새벽이나 심야 등 단속취약 시간에 이루어져 단속 공무원의 손길에서 벗어나 있기 때문에 단속에 어려움이 많다는 것인데, 시에서는 이러한 점에 착안, 해당 지역에 거주하고 지역 실정에 밝은 주민을 감시관으로 선발하여 운용함으로써 불법투기 감시와 단속에 효율성을 극대화 한다는 방침이다.

김해시 청소행정과 관계자는 “이번에 선발된 13명의 지역감시관은 불법투기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11개 읍면동에서 집중 단속을 하게 된다.”며 “강력한 단속과 계도를 통해 불법투기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해시는 올해 초에 불법투기가 극심한 지역 20개소에 감시카메라를 추가로 설치하고 계도 현수막과 경고판을 설치하는 등 앞으로도 쓰레기 불법투기에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처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