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글로벌 데이터센터 추가 조성

민장홍 기자 / mjh@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8-23 14:54: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해외자본 4000억 투입 오는 2024년 들어서
일자리 3000개·3055억 부가가치 효과 기대
 
[시민일보 = 민장홍 기자] 1조2000억원 규모의 데이터센터를 유치하며 데이터산업의 전략적 요충지로 떠오른 경기 안산시에 4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데이터센터가 추가로 조성된다.


4차 산업혁명의 시대의 ‘쌀’이자 ‘원유’로 불리는 데이터를 보관하는 데이터센터가 안산에만 모두 3곳이 들어서게 되면서 반월ㆍ시화국가산업단지(안산스마트허브)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와 함께 시 경쟁력을 보다 강화할 전망이다.

시는 23일 한국산업단지공단, 세빌스코리아(주)와 업무협약을 맺고 글로벌 데이터센터 개발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시는 데이터센터 개발을 위한 행정지원에 나서며, 한국산업단지공단은 데이터센터의 국가산업단지 입주지원 및 사후관리를 지원한다.

세빌스코리아(주)는 데이터센터 개발 및 운영을 위한 해외투자를 유치하게 된다.
 

영국에 본사를 둔 부동산 투자·개발기업인 세빌스(Savills)의 한국지사인 세빌스코리아는 글로벌 데이터센터 개발사와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

 

2024년 들어설 예정인 데이터센터는 총 4000억원의 해외자본이 투입되며, 40메가와트(㎿)의 데이터 용량을 수용할 수 있다.

막대한 해외자본 투입에 따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예상되며, 약 3000명의 직ㆍ간접 일자리 창출과 약 3055억원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가 기대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