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교육청 미래교육테마파크 착공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16 17:17: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경남교육 대전환의 구심점 역할... 2022년 12월 완공 예정
▲ 미래교육테마파크 착공식사진
[창원=최성일 기자]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16일(수) 오전 의령군 서동리에서 유관기관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교육테마파크 착공식을 개최하였다.

이날 착공식은 박종훈 교육감 인사말, 오태완 의령군수 축사, 송순호 도의회 교육위원장 격려사에 이어 공사 시작을 알리는 축포 퍼포먼스로 진행되었다.

의령군 서동리 4만8,496㎡에 490여억 원의 대규모 재원이 투입되는 미래교육테마파크는 지난 2018년 체계적인 준비과정을 거쳐 추진된 사업으로 2019년 10월 교육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다. 2020년부터 1년 반 동안의 환경영향평가, 문화재 조사 및 건축인허가 등 행정절차를 거쳐 이날 착공식을 가지게 되었다.

경남교육의 핵심사업인 미래교육테마파크는 일회성 전시 체험에서 벗어나 언제나 새롭게 프로그램을 재탄생 시킬 수 있도록 모든 공간을 가변형 모듈로 만든다. 체험 프로그램은 주제별 그룹을 나누어 격년제로 새로운 콘텐츠를 개발하여 연간 70만 명의 교육가족이 참여할 수 있도록 운영된다. 뿐만 아니라 도내 1천개 학교를 대상으로 미래교육환경 기반, 디지털 교육환경 등을 연구 보급하는 경남 교육 대전환의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된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미래교육테마파크 설계는 3개 그릇 모양의 구조물로 구현되며 대한민국 최초라는 상징성과 미래 아이들의 진취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역동성, 도민과 함께하는 공유시설로서의 공공성에 초점을 두었다.

3개 그릇 중 학생들의 배움터로 활용될 ‘체험’그릇은 3층 건물로 1층은 체험과 배움을 통해 즐거움을 경험하고 미래핵심 역량을 함양하는 창의 융합놀이터, 디지로그모험터, 미래교육 관련 다양한 콘텐츠를 전시·체험할 수 있는 미래학교 전시체험관으로 구성된다. 2, 3층은 첨단 기술 기반으로 혁신적 수업방법을 적용한 21개의 주제별 교실과 10실 규모의 창의융합공작소로 구성된다.

2층 건물의 ‘공감’그릇은 다양한 형태의 공연과 세미나 및 연수가 가능한 복합 문화 시설로 최대 600명까지 수용가능한 대규모 시설로 구축되며, 교사연구 및 시설운영을 위한 연구관리동은 ‘상상’그릇에 배치될 예정이다.

미래교육테마파크는 미래지향적인 디자인뿐만 아니라 자연환경을 고려한 공원 형태로 설계된 소통과 공유의 공간으로 전 도민을 대상으로 개방 운영할 계획이다.

박종훈 교육감은 “예측불가능한 빠른 변화의 시대에 경남교육은 수동적 적응을 넘어 주도적인 변화를 만들어 갈 것이다. 3년 반의 장고 끝에 착공을 하게 되는 미래교육테마파크는 다양한 콘텐츠와 교육과정을 담은 미래교육의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다. 우리 아이들을 위해 도민 여러분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오태완 군수는 “경남 미래교육의 랜드마크가 의령에 들어선다는 것에 대단한 자긍심을 갖는다. 미래교육테마파크의 조기 완공 및 운영을 위하여 적극적 지원과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며 미래교육테마파크 성공적 추진을 기원하였다.

미래교육테마파크는 2022년 12월 준공과 시범 운영을 거쳐 교육공동체와 도민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