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댐 하류 시·군의회 의장단, ‘섬진강 수해 1년, 피해 배상 촉구 공동 성명서’ 발표

최상봉 기자 / csb@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8-13 16:46: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구례=최상봉 기자] 지난해 섬진강 범람으로 수해를 입은 댐 하류 지역 시·군 의회 의장단(임실·순창·남원·곡성·구례·하동·광양)이 최근 전남 구례군의회 본회의장에서 ‘섬진강 수해 1년, 피해 배상 촉구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의장단에 따르면 지난해 8월 섬진강댐 방류조절 실패로 인해 7개 시·군에서 8명이 사망하고 2700여 가구가 침수돼 43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대규모 피해가 발생했다.

그러나 수해 이후 1년이 지난 지금에도 수해의 명확한 책임 소재 규명과 배상이 이뤄지지 않자 섬진강 댐 하류 지역 7개 시·군 의회 의장단이 공동 성명서를 통해 강한 입장을 표명했다.

‘섬진강 수해 1년, 피해 배상 촉구 공동성명서’에는 ▲환경부와 수자원공사의 수해 원인에 대한 근본적 책임 ▲수재민에 수해 피해 전액 조속한 배상 등을 주요 내용으로 담았다.

구례군의회는 “수해에 대한 책임 주체를 명확히 하지 않고 책임을 회피하는 행위는 지역민들에게 더 큰 분노와 비난을 초래할 뿐”이라며 “수해의 고통 속에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지역민들에게 피해 전액을 조속히 배상해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