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안철수 대통령감 의문…같이 일하며 리더십 못 느껴"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1-09 11:59: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安 측 “대장동 의혹, 상식 이하 삶 살아온 이재명에 비하겠나”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디지털대전환위원장이 9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자질을 지적하자 안 후보 측이 즉각 "더불어민주당의 선거전략이 '안모닝'이냐"며 반격에 나섰다.


박 위원장은 이날 진행된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안 후보는 핸디캡이 있다. 과연 이 사람이 대통령감인가에 대한 의문이 그것"이라며 "같이 일해본 사람으로 안 후보에게서 어떤 큰 조직을 끌고 갈 수 있다는 리더십은 느끼지 못했다"고 단언했다.


최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지지율이 하락한 가운데 안 후보가 상승세를 타고 있는 데 대해선 "여야 후보에 대한 비호감도가 그리로 옮겨가는 것"이라고 평가절하 하면서 "우리가 그것을 찾아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앞서 새정치민주연합에서 공동대표였던 안 후보와 원내대표로 한솥밥을 나눌 당시에도 이른바 '안풍'이 지속될 지 여부에 대해 "과연 대한민국을 맡길만한 리더십이 있느냐에 대한 국민적 의문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안 후보를 포함한 제3지대 연대 가능성에 대해 "필요하다면 해야 하나, 안 후보의 경우 이분이 지향하는 목표가 뭔지 알 수가 없다"면서 "시작은 진보에서 했으나 한때 극우까지 갔다가 다시 중도로 오는 듯한 느낌인데, 이분이 무엇을 향해 걸어가는지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홍경희 대변인은 이날 "박영선 위원장이 안 후보의 리더십과 지향하는 목표가 뭔지 알 수 없다고 한다"며 "뱁새가 봉황의 뜻을 알 수는 없겠지만 비방에 앞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습관을 길러라"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안 후보는 과학기술 대통령의 리더십과 지향점을 분명히 제시해왔다. 지지율 상승은 안 후보의 명확한 미래비전 때문"이라며 "눈과 귀를 막고 있어도 사실관계는 알고 발언에 신중을 기하라"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안 후보의 리더십에 근거 없는 마타도어로 일관해도 무상연애와 대장동 의혹 및 가족문제로 상식 이하의 삶을 살아온 이재명 리더십에 비하겠나"라고 비꼬았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