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더는 정치 이야기 안해" 사실상 윤석열 선대위 불참 선언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1-23 12:00: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장성철 "金, 전권 안주고 권력분산 구조짜는 尹에 심기 불편했을 것"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국민의힘 대선 선거대책위원회 합류 여부로 관심을 모았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더는 정치 이야기를 하기 싫다"며 “선거에 대해서 나한테 구차하게 묻지 말아달라"고 밝혀 사실 상 윤 후보와의 결별을 시사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다.


실제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에 소재한 사무실로 출근 중 윤석열 후보와의 회동이나 통화 가능성을 묻는 취재진에 “더 이상 얘기할 필요가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 “내가 어떤 상황에서 대선을 바라보고 있는지에 대해 여러 차례 얘기한 걸 잘 음미하시면 내가 왜 이런 결심했는지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윤석열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던 김 전 위원장이 최근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과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영입 문제로 윤 후보와 갈등을 빚으면서 선대위 인선 작업이 난항을 겪었다.


특히 윤 후보가 전날 오후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빼고 김한길 전 대표를 후보 직속의 새시대 준비위원회 위원장으로, 김병준 전 비대우원장을 상임 선대위원장으로 선임하는 안건을 처리하면서 '김 전 위원장을 향한 일종의 최후 통첩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실제 윤 후보가 전날 최고위 전 티타임 자리에서도 '김종인 전 위원장과 함께 가지 않을 수 있다'는 취지로 의중을 드러냈다는 후문도 나온다.


두 사람 간 갈등은 지난 20일 윤 후보가 김병준 전 위원장과 함께 김 전 위원장 사무실을 찾은 이후 입장을 발표하는 과정에서도 드러났다는 지적이다.


윤 후보 측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김종인 위원장은 김병준 전 위원장의 상임선대위원장직 선임에 동의했다”고 밝힌 반면 김 전 위원장 측은 여전히 “찬성한 적이 없다”고 선을 긋는 등 엇갈린 반응을 보인 것이다.


김 전 위원장 측 모 인사는 “김 전 위원장이 김한길ㆍ김병준, 두 사람과 함께 ‘3김’으로 일컬어지는 상황에 대해 불쾌감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며 "또 지난 21일 윤 후보가 서초동 사랑의 교회를 찾으면서 김 전 위원장과 불편한 관계인 장제원 의원과 동행한 부분도 일정 정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전날 오전 자신을 찾아온 이준석 대표에게도 '김 전 위원장이 선대위 3김 삼각편대 구성에 동의했다'고 밝힌 윤 후보에 강한 불만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장성철 정치 평론가는 전날 라디오 방송에서 "김종인 위원장은 (윤 후보가) 전권을 주지 않고 자꾸 권한을 분산시키는 구조를 짜는 것에 대해 상당히 심기가 불편하다"며 "'하루 이틀 더 생각할 시간을 달라'는 건 '마지막으로 내가 요구한 걸 들어줘야 되는 것 아니냐'라는 무언의 항변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특히 김종인 위원장 합류가 꼬이게 된 결정적 이유에 대해 “김 전 위원장이 김병준 전 위원장, 김한길 전 대표는 마지못해 그냥 받아들였지만, 윤 후보가 (김 전 위원장과 불편한 관계인) 장제원 의원과 같이 교회 가서 예배도 보고, (김 위원장이) 임태희 전 비서실장을 중히 쓰라고 했는데 그냥 몇 명의 총괄선대본부장 직을 맡겼다"며 "김종인 위원장이 좀 마뜩치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