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인 서울시의원, "서울시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목표액 엉망" 지적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1-30 13:20: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최소 1% 이상 설정토록 상향식 전환을"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 이정인 의원.
이정인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의원(송파5)이 최근 열린 제303회 정례회 복지정책실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 중증장애인생산품우선구매 실국별·기관별 목표금액이 조례와도 맞지 않는 엉터리 기준으로 수립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개별 기관이 직접 목표계획을 수립하는 상향식으로 전환할 것을 요구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 중증장애인생산품우선구매 현황을 살펴본 결과 서울시 실·국별, 투자·출자출연기관별 중증장애인생산품우선구매 목표금액은 재무과에서 일률적인 기준을 적용해 하향식으로 설정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관련 조례에서는 우선구매 대상기관의 장이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이행계획을 수립하여 시장에게 보고하는 상향식 계획수립을 규정하고 있으나, 우선구매 대상기관의 총 구매액과 구매여력을 고려하지 않고 일률적으로 목표금액을 설정함에 따라 기관별 목표금액과 달성률이 엉망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우선구매 대상기관들이 관련법에 따라 최소한 총 구매액의 1% 이상을 달성하도록 해야 하는데, 일부 기관은 목표액 자체가 1%에 미치지 못하고 들쭉날쭉”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총 구매액과 구매여건을 고려해 기관 스스로 구매계획을 수립하고 달성노력을 기울여야하는데, 기준도 모른 채 하달된 엉터리 목표에 맞추려다보니 구매목표액을 달성하려는 의지도 노력도 없는 실정”이라고 질타했다.

서울시 일부 기관의 우선구매 목표액과 달성률을 살펴보면, A기관의 경우 20년 총 구매액은 20억에 달하는 반면, 21년 목표액은 전년도 총 구매액의 0.3%에 불과한 600만원으로, 전년 대비 1000만원 가량 적게 구매했지만, 달성률은 329%에 달했다.

B기관은 18년 1억 가량이던 목표액이 20년에는 1700만원으로 뚝 떨어지는가 하면, 21년에는 6200만 원으로 3배 이상 증가하여 전년보다 중증장애인생산품 총 구매액이 증가했는데도 달성률은 69%에 그쳤다.

이 의원은 “소관부서인 재무과와 복지정책실이 협의해 조례에서 명시한 대로 개별 기관장들이 총 구매액의 최소 1% 이상 목표액을 설정하도록 상향식으로 이행계획을 수립하고 달성노력을 할 수 있도록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운영 방식을 개선하라”고 요구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