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범덕 청주시장, ‘설 명절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만남 자제’ 강조

엄기동 기자 / egd@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1-24 16:55: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청주=엄기동 기자]

한범덕 청주시장은 24일 온라인 영상회의로 열린 월간업무보고에서 설 명절 가족 간 만남 자제와 3차접종률 제고에 힘써줄 것을 강조했다.

한 시장은 “지난 주말 특히 일요일인 어제 최다 확진자 86명이 발생(일주일 평균57명)했다”며 “일상적인 접촉에 의한 감염이 증가하고 돌파감염이 확진자의 78.1%(최근 일주일간)이므로 3차접종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또한 “86명의 최다 확잔자가 발생한 원인은 일상적 접촉에 따른 감염과 노인요양병원의 집단발생, 방학기간 학생들의 사적모임”이라며 “설 명절 가족 간 만남은 추석이후로 미루고, 만나더라도 철저한 방역지침을 준수하고, 3차 예방접종을 꼭 맞아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다가오는 설 명절 시민들이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소상공인·복지·교통대책, 취약계층 지원, 도로상황 확인 등 설명절 종합대책 추진에 소홀함이 없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다음달부터 임시청사 이사를 시작한다”며 “전 부서가 차질없이 준비해주길 바라며,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부서별 청사 위치 안내 및 홍보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지난 금요일 북이면 폐기물업체와 오창 배터리 제조회사에서 2건의 큰 불이 발생했다”며 “사고 예방에 초점을 맞추고, 오는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등과 맞물려 안전사고 위험성이 높은 사업장 등에 대한 점검을 더욱 철저히 해달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