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암남항·장림항, 「2022년 어촌뉴딜 300사업」 선정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2-06 17:56: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인 ‘어촌뉴딜 300사업’에 서구 암남항·사하구 장림항, 2곳 정부 공모 선정… 국비 98억 원(3년간) 추가확보
최근 4년간 9개 어항 선정, 79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도심 속 어촌 자생력 강화를 목표로 미래 어촌 설계 추진.
▲ 오감만족 마켓 부네치아 장림항(사하구)
▲ 도심 속 일상탈출, 자연의 선물 암남항(서구)

 

 

 

 

 

 

 

[부산=최성일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정부가 추진하는 「2022년도 어촌뉴딜 300사업」에 서구 암남항과 사하구 장림항 2곳이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2019년부터 어촌.어항의 현대화와 다양한 자원을 활용한 특화개발로 지역의 활력을 높이기 위해 전국 어촌.어항을 대상으로 ‘어촌뉴딜 300사업’을 추진해왔다. 이번에 최종 50곳을 선정하면서 어촌뉴딜 300사업 대상지가 모두 결정됐다.

부산시는 ▲2019년 기장군 동암항을 시작으로 ▲2020년 영도구 하리항, 해운대구 청사포항, 사하구 하단항, 강서구 대항항 ▲2021년 사하구 홍티항, 강서구 신전항 등 총 7개 어항이 선정된 바 있다. 시는 총 651억 원을 투자하여 어촌.어항 통합개발을 통한 어촌지역의 정주여건 개선 및 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번에 ▲도심 속 일상탈출, 자연의 선물 암남항(서구)과 ▲오감만족 마켓 부네치아 장림항(사하구)이 어촌뉴딜 사업에 선정되면서 2022년부터 2024년까지 3년에 걸쳐 국비 98억 원 등 모두 142억 원을 추가 투입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지역밀착형 생활 SOC 사업인 방파제 및 물양장 보강 등 어촌기반시설을 정비하고 어촌관광 활성화를 위해 낚시체험장, 수산물 딜리버리마켓, 문화광장 등을 조성하여 어촌경제 활성화와 어촌주민의 삶의 질을 높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시는 앞으로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주민, 관련 전문가,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지역협의체를 구성하고, 사업대상지 지역주민 의견수렴,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기본계획을 수립해 내년 하반기부터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김현재 부산시 해양농수산국장은 “이번 어촌뉴딜 사업을 계기로 낙후된 어촌·어항의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경제도 활성화해 활력이 넘치는 어촌으로 만들겠다”라며 “아울러, 이번 사업의 후속 사업인 ‘포스트 어촌뉴딜’사업에도 적극 참여해 신규 인구 유입, 어촌 생활서비스 지원 등을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