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A, 항만연관산업 종사자 대상 맞춤형 안전교육의 장 마련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2-04 22:15: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안전사고 유발사례 및 개선사항 발표 현장]
[부산=최성일 기자]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강준석)는 2022년 1월 27일부터 시행되는 중대재해처벌법에 대응하여 부산항의 항만연관산업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업종별 맞춤형 안전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국항만연수원 부산연수원 및 (사)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와 함께 12월 3일부터 17일까지 2주간 선용품업, 줄잡이업, 컨테이너수리업, 화물고정업(라싱), 검수업, 선박급유업 등 업종별로 나누어 안전교육을 진행한다.

항만연수원 교수진과 외부 전문가들이 부산항 현장을 배경으로 하는 업종별 안전교육 영상을 제작해 연관업계 종사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특화된 안전교육을 할 예정이다. 안전사고 유발사례 또는 개선사항에 대한 발표를 함께 진행하여 업계 종사자들의 안전 의식을 제고할 방침이다.

부산항만공사 강준석 사장은 “업종별로 맞춤형 교육 등을 통해 안전사각지대 해소 및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해 안전분야에서도 항만연관산업과 동반성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