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자연인이다' 이승윤, 강아지 대식구들에 감탄사 연발 "아이 예뻐라"

서문영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9-01-22 16:59: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나는 자연인이다'에서 자연인과 함께 살아가는 강아지 대식구가 공개됐다.

지난 16일 방송된 MBN '나는 자연인이다'에서 산에 사는 자연인 엄재만 씨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엄 씨는 해발 600m 산골에 자리 잡고 돌로 뒤덮힌 험한 산을 홀로 일구며 살아가고 있다.

큰 밭을 일구는 엄 씨는 "다리가 시원치 않아서 자꾸 저린데 (밭을 일구면서) 움직이면 덜 하다"며 "밭을 계속 조금씩 일구고 파내다 보니까 넓어졌다"고 밝혔다.

개그맨 이승윤은 한눈에 보기에도 넓은 밭을 보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엄 씨가 키우는 개집으로 다가간 이승윤은 "개집을 비탈에 지어놨다"며 의아해했다.

엄 씨는 "개들이 겨울에 양지를 좋아한다. 그래서 양지에 지어놨다. 여름에는 바람받이기 때문에 시원하다"고 답하며 따뜻한 면모를 드러냈다. 이승윤은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강아지들을 보고 연신 "예쁘다"며 탄성을 내질렀다.

엄 씨는 개를 여럿 키우고 있는 와중에도 태어난 새끼들에 대해 "이것도 생명이라고 태어났는데 계속 기를 것"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