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일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2일엔 朴대통령-아베 정상회담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5-10-28 17:34: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위안부·과거사 논의 주목

[시민일보=이대우 기자]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간 첫 한일 정상회담이 오는 11월2일 개최될 전망이다.

일본 NHK는 아베 총리가 11월1일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의 중ㆍ일 정상회담과 한ㆍ중ㆍ일 3국 정상회담을 마친 뒤 2일 한ㆍ일 양국 정상회담을 갖기로 한ㆍ일 정부 간에 합의가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양국 정상의 만남은 지난 2012년 5월 이명박 전 대통령과 노다 요시히코 전 총리가 만난 이후 약 3년 6개월 만이다.

회담이 성사되기까지 그동안 물밑 신경전이 치열했던 만큼 위안부 및 과거사 문제 등 각종 현안에서 양국이 접점을 찾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앞서 박 대통령은 2014년 11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비롯해 수차례 아베 총리와 만났다.

그러나 잠시 환담 정도의 만남이 있었을 뿐 정식 절차의 회담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위안부 문제 등 과거사에 대한 일본측의 도발적인 형태로 인해 양국 관계가 접점을 찾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오히려 박 대통령은 그동안 위안부 문제 등 과거사 인식에 대한 일본측의 전향적인 태도를 강력히 촉구해왔다.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전제조건으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진전을 요구했다.

여기에 아베 정부가 신사참배와 공납 등을 계속하는 등 과거사 문제가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는 상태에서 최근 자위대의 한반도 진출 문제에 대한 논의도 불거졌다.

일본측이 최근 한국 동의 없는 대북 작전 가능성을 시사하고, 한국의 주권이 미치는 범위가 한반도 남쪽에 국한된다고 주장하는 등 영토 주권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이번 한일 정상회담에서 이같은 각종 현안이 다뤄질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