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지지율 반등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5-11-01 16:18: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하락세를 벗어나 반등했다.

1일 한국갤럽의 10월 넷째 주 주간집계 결과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44%로 지난주와 비교해 2%포인트 상승했다.

박 대통령에 대한 부정평가는 44%로 전주대비 3%포인트 하락했다.

세대별 지지율은 60세 이상이 79%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50대 57%, 40대 34%, 30대 23%, 20대 18%의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 61%, 부산·울산·경남 48%, 대전·세종·충청 47%, 서울 43%, 인천·경기 39%, 광주·전라 28% 등의 순이었다.

박 대통령에 대한 긍정평가(441명)의 이유로는 '외교 및 국제관계'란 응답이 20%로 가장 많았으며 ▲'열심히 한다, 노력한다' 14% ▲'주관·소신이 있다, 여론에 끌려가지 않는다' 9% ▲'대북·안보 정책' 7%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7% ▲'안정적인 국정운영' 7% 등의 순이었다.

부정평가(439명)의 이유로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가 31%로 가장 많았다. 3주 연속 부정평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졌다.

또 ▲'소통 미흡' 15% ▲'경제 정책'이 8% ▲'국정 운영이 원활하지 않다' 7% ▲'독선·독단적' 7% ▲'복지·서민 정책 미흡' 6% 등이 지적됐다.

지난 20~22일 사흘간 진행된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고 응답률은 19%다. 총 통화 5239명 중 1004명이 응답을 완료했다. 표본추출방식은 휴대전화 임의번호걸기(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