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최재형 “대장동 특혜 의혹 몸통은 이재명”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9-28 11:12: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尹 “제가 대통령 되면 화천대유 주인은 감옥갈 것”
崔 “국민 배신한 권력 카르텔 끝까지 뿌리 뽑아야”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총장과 감사원장을 지낸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들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여권의 유력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사실상의 ‘몸통’으로 지목하고 엄정 대응을 촉구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8일 “제가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 같은 일은 없을 것”이라며 “화천대유의 주인은 감옥에 갈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누가 보더라도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은 이재명이다. 본인이 설계자라고 자백하고 사인한 증거까지 명백한데 어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겠느냐"면서 이같이 밝혔다.


실제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4일 기자회견에서 ‘성남시 공영개발 시스템을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만든 거로 아는데, 캠프에 있는 게 맞냐’는 질문에 “캠프에 없다”고 대답하면서 “사실 이 (대장동 개발사업 구조) 설계는 제가 한 것이고, 유 전 사장이 실무자인 성남도시개발공사 담당 임원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윤 전 총장은 “저들은 덮어씌우기의 달인들"이라며 " 상식과 공정, 정의를 짓밟았던 조국 비리를 검찰개혁을 내세워 여론을 호도하고 사건의 본질을 변질시키려했던 것과 똑같은 덮어씌우기 여론전을 펴 조국사태 시즌2를 만들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정권교체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정권교체에 실패한다면, 저들은 이제 국민을 설계 대상으로 삼아 대한민국 전체를 대장동 아수라판으로 만들지도 모른다”며 “이걸 막는 게 나에게 맡겨진 소명”이라고 말했다.


또한 대장동 의혹 수사 방향에 대해 “우선 핵심은 공영개발로 땅값을 후려쳐 강제수용해 땅 주인들에게 피해를 주고 팔 때는 분양가 상한제를 피해 비싸게 분양해 수분양자들에게 피해를 준 수천억 원 배임범죄”라며 “본인 스스로 설계자라 했으니 꼬리자르기도 안 된다. 위례지구 등 수법 그대로이니 고의도 분명하다”고 주장하면서 정관계 로비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그는 “화천대유에서 수천억을 어떻게 했는지 횡령과 범죄수익은닉 범죄를 수사하면 돈의 종착역이 나올 것”이라며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이 전국에 수십 개가 더 생길 것이고, 화천대유의 주인은 밝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나라와 국민을 배신한 모든 권력자를 끝까지 찾아내야 한다"고 엄정 대응을 촉구했다.


최 전 원장은 전날 페이스북에 "대한민국에 마지막 정의가 살아있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줘야 한다. 국가와 국민을 배신한 권력 카르텔, 끝까지 뿌리 뽑아야 한다"고 이 같이 밝혔다.


특히 그는 "우리당 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6년 일하고 50억 원의 퇴직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박영수 특검의 딸은 화천대유에서 일하며 얼마를 받았을까"라며 "국민은 이번 사건에 정치, 사법, 토건 등 권력 카르텔이 작동했을 것으로 의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거대한 부정부패가 의심되는 개발사업에 대한민국 정의를 수호해야 할 대법관, 검찰총장, 특검, 기자, 여야 정치인 이름이 줄줄이 나오는 게 말이 되냐"며 "지금 당장 특검과 국정조사, 감사원 감사 등 법이 허락하는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진실을 규명하고 비리를 처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그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표 개발사업에 전수조사를 벌여 성남시와 경기도에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지 반드시 밝혀야 한다"며 이 지사를 겨냥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