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배 서초구의회 부의장, "과천하수처리장 이전 갈등··· 국토부, 위치 재조정 필요"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9-14 17:23: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기존 시설에 증설" 촉구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최종배 서울 서초구의회 부의장이 최근 과천하수처리장 이전과 관련 주민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현 상황에 깊은 유감을 표했다.


그동안 과천하수처리장 입지와 관련해 지속적으로 서초구와 주민들의 입장을 피력해온 최 의장은 “공공주택특별법상 정보누설 방지조치 의무가 있음에도 이를 인터넷과 언론을 통해 공개해 주민들의 거센 반발과 서초구와 과천시 양쪽 지역의 첨예한 갈등을 야기했다”고 지적했다.

이번에 공개된 문건은 서초보금자리(서초구 우면동)로부터 240미터 이격거리에 있는 위치(선바위역)에 과천하수처리장 이전을 추진한다는 내용으로, 해당지역은 인구밀집지역이며 서초구와 과천시민 모두 이전을 반대하는 곳이다.

이에 최 부의장은 지난 8월25일 국토부 담당자를 통해 해당문서의 진위와 비공개 문건의 유출 경위를 확인했으며, 재발방지 요청과 함께 해당 입지에 대한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또한 지역 주민들도 강력한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양재1동 5개 직능단체 주민들이 100여개의 이전반대 현수막을 게첨했으며, 보금자리 주민들로 구성된 주민비상대책위원회에서는 국토부와 LH에 지속적인 집단민원을 제기했다.

이와 함께 과천시 선바위역 주변에도 국토부와 서초구를 향한 주민반대 현수막들이 계속해서 생겨나고 있는 실정이다.

최 부의장은 현 갈등상황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과천하수처리장을 기존시설에 증설하는 원안대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최 부의장은 “헌법 제35조 1항에 명시된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국민의 권리와 기존 주민의 주거환경권보호, 아이들의 교육환경 보장 등 너무나도 당연한 헌법의 기본권은 지켜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서 “원활한 사업 진행을 위해서는 서초구민과 과천시민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위치로 재조정이 필요하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