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재명 회동에 김기현-윤석열 “수사 가이드라인” 비판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6 13:54: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 “대장동 핵심 혐의자와 회동 철회해야”...윤 “대통령이 이 후보 병풍 서주는 것”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국민의힘은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회동을 “수사 가이드라인을 주는 것”이라며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지금 대장동 게이트 관련해서 이재명 후보는 핵심 혐의자로 돼 있다. 대통령이 그런 사람을 만나게 되면 수사 가이드라인을 주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를 보호하라고 하는 명확한 지시를 사실상 하는 것과 다름없다"며 "단군 이래 최대의 개발 비리 의혹 사건의 중심에 있는 사람을 대통령이 만나서 격려하거나 환담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에 대통령께서 철회하는 것이 옳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장동은 언급 자체가 불법"이라면서 "언급을 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만나는 것 자체가 수사 가이드라인을 주는 것이지 않나. 위에서 눈을 끔뻑하면 밑에서는 큰바람이 일어나지 않나. 상식적으로 다 뻔히 아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회동을 "이재명 후보 선거 캠페인의 일환"으로 규정하며 "잘못된 만남"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에 대해서는 "명백한 선거개입" "캠페인 병풍", 이 후보를 향해서는 "범죄 수사 대상자"라며 싸잡아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 후보와 문 대통령의 만남은 잘못된 만남이다. 무슨 핑계를 대더라도 잘못된 만남"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직 대통령이 여당 대선 후보를 청와대로 불러서 만난다는데, 이는 명백한 선거개입 행위"라며 "물론 과거에도 비슷한 사례가 있었지만 그런 과거 관행은 정치 개혁 차원에서 사라져야 할 구태정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만남은 누가 봐도 이재명 후보 선거 캠페인의 일환"이라며 "문 대통령은 이 캠페인의 병풍을 서준 것"이라고 직격했다.


특히 윤 전 총장은 문 대통령이 이 후보를 만나는 것이 검찰의 대장동 수사 가이드 라인을 주는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이 후보는 검찰에 언제 소환될지 모르고, 경우에 따라서는 언제 구속될지 모르는 범죄 수사 대상자다. 그런 사람을 청와대로 불러서 만난다? 안 그래도 검찰이 수사의 ABC도 지키지 않으면서 이재명 일병 구하기를 한다는 말을 듣고 있는데? 이 정도면 대놓고 봐주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언론은 문 대통령보다 지지율이 낮은 이 후보가 선거운동 차원에서 청와대를 찾아가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며 "지금 이 나라가 민주주의 국가 맞나? 어떻게 현직 대통령이 여당 대선 후보를 후계자로 인정하고, 게다가 '원팀'까지 될 수 있나. 무슨 말로도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이어 "정권교체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다 보니, 여당 대표는 '이재명이 되도 정권교체'라는 황당한 궤변을 늘어놨다. 그런데 오늘 만남은 '문재인 정권'의 후계자임을 자처하는 것"이라며 "어떨 때는 정권교체, 또 어떨 때는 후계자를 자처하며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겠다는 얕은 수다. 정권을 교체하는 정권의 후계자? 이게 말이 되는 소리냐"고 반문했다.


윤 전 총장은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문재인 정권이 무너뜨린 법치와 헌법정신, 대한민국 시스템을 더 크게 파괴할 거라고도 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 입장에서 보면, 험한 산중에서 늑대를 피하려다가 호랑이를 만나는 꼴이다. 그런 상황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