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강감찬데이케어센터 문열어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8-03 15:23: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상 4층 규모로 신축··· 지역내 첫 구립요양시설
이용정원 23명··· 요양보호사등 직원 10여명 상주
▲ 구립 강감찬데이케어센터 전경. (사진제공=관악구청)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고령 사회에 따른 복지서비스 수요 대응을 위해 건립한 구립 강감찬데이케어센터를 최근 개소했다고 3일 밝혔다.


구립 강감찬데이케어센터는 노후된 기존 대학경로당을 대신해 대학12길 16 부지를 매입해 신축한 노인 복합시설에 위치하며, 해당 시설은 대지 255㎡, 연면적 499㎡, 지상 4층 규모로 지난 5월 완공됐다.

총사업비는 부지매입비를 포함해 29억원이 투입됐으며, 건물의 1~2층은 대학경로당으로 3~4층은 강감찬데이케어센터로 사용된다. 지역내 첫 번째 구립 요양시설인 강감찬데이케어센터는 부득이한 사유로 가족의 보호를 받을 수 없는 노인들이 하루 일정시간 입소해 돌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복지시설이다.

사회복지사, 요양보호사 등 10여명의 직원들이 상주하며 노인들의 건강관리, 인지·정시 지원 프로그램, 여가 활동, 송영서비스 등 노인들의 일상생활을 위한 다양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이용정원은 총 23명이며, 장기요양등급 3~5등급의 만 65세 이상 노인이면 상담 후 이용이 가능하고, 이용시간은 월~금요일 오전 8시~오후 7시다.

이용료 본인부담금이나 신청방법 등 더 자세한 사항은 구립 강감찬데이케어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박준희 구청장은 “새로이 개소한 구립 강감찬데이케어센터를 통해 도움이 필요한 노인들에게 수준 높은 다양한 재가서비스를 제공해 보호자들이 안심하고 노인을 맡길 수 있는 시설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양질의 노인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