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발달장애인 실종 예방 '스마트인솔' 보급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8 15:07: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스마트인솔 참여자 모집 안내문. (사진제공=성동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지역내 발달장애인의 실종을 예방하고 지역사회 적응훈련을 위한 '스마트인솔' 참여자 50명을 오는 11월12일까지 모집한다.


스마트인솔은 GPS 위치추적기가 내장된 깔창으로, 평상시 발달장애인이 신는 신발에 설치하면 이들의 위치를 언제나 보호자의 스마트 폰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또한 안심존을 설정해 지정된 거리나 장소에서 벗어나게 되면 보호자에게 알람이 가도록 설정 할 수 있어 보호자가 실종예방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스마트 인솔은 지난해 사업을 진행하면서 나타났던 문제점(발치수 제한, 신발교체 등)을 개선하기 위해 신발깔창 형태와 더불어 손목시계형으로도 활용할 수 있도록 개선해 이용인의 불편을 최소화했다.

손목에 밴드형으로 착용할 경우 타 스마트워치처럼 심박수나 산소포화도, 활동량(걸음 수) 등의 건강정보와 착용자의 안전을 위한 낙상감지 기능도 있어,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이에 발달장애인의 행동패턴에 따라 스마트인솔을 깔창에 넣거나 손목에 착용할 수 있도록 두 가지 형태로 보급할 예정이다.

이용료는 전액 무료이며, 보급 이후에는 스마트인솔을 활용해 자가 통학 및 지역사회 적응 훈련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발달장애인이 자립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한다.

스마트인솔 신청은 성동장애인가족지원센터 홈페이지를 통하거나 유선신청으로도 가능하다.

정원오 구청장은 "올해의 스마트인솔은 많은 기능이 개선됐다"며 "많은 분들이 사용해 발달장애인의 부모님들이 자녀를 돌보는 데 있어 부담이 조금이라도 덜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