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복지위기가구 발굴·신고땐 포상금 지급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0 17:08: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관련조례 제정·시행
1건당 5만원 온누리상품권
▲ 성동구 위기가구 신고 포상금 안내문. (사진제공=성동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이달부터 복지 위기상황으로 지원이 필요한 가구를 발견해 신고한 사람에게 신고 1건당 5만원 상당의 온누리 상품권(동일 제보자일 경우 연 10만원 이내)을 지급한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구는 지난달 16일 '서울특별시 성동구 위기가구 발굴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위기가구 발굴 및 지원과 민관협력 강화 등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명문화하고, 위기가구 발굴에 기여한 신고자에게 포상하는 규정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주소지 상관없이 누구나 위기가구를 발견한 사람을 신고할 수 있도록 신고자 범위를 대폭 넓혀 대상자들을 발굴할 수 있도록 하고, 포상금을 지급해 발굴자 사기진작을 적극 유도했다.

특히 누구나 쉽게 위기가구를 신고할 수 있도록 카카오톡 채널 '성동이웃 살피미'를 적극 활용해 이웃의 적극적인 제보와 참여로 복지사각지대 찾기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구에 따르면 신고 대상은 소득감소, 실직, 휴·폐업 등 생계가 곤란한 가구, 공과금, 월세 등을 수시 체납하는 가구, 그밖에 경제적 어려움이 있는 위기가구이다.

해당 가구 발견 시 신고자는 대상자 거주지 동주민센터와 카카오톡 채널 성동이웃 살피미 등을 통해 신고할 수 있다.

관계기관은 현장 확인으로 신고 대상자의 생활실태 등을 파악해 대상자가 수급자로 확인되는 경우 복지자원 등을 연계해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며, 미수급자인 경우에는 관계 공무원이 즉시 기초생활보장사업 등 복지급여 신청하도록 했다.

소득 및 재산 등 조사를 통해 대상자가 기초생활수급자로 선정되면, 신고자는 선정된 날로부터 30일 이내 해당 포상금을 받게 된다.

다만 통장, 위기가구 당사자, 아동·사회복지시설 종사자 등은 포상금 지급에서 제외된다.

정원오 구청장은 "복지사각지대의 위기가구 발굴은 이웃들의 관심이 중요한 만큼 주민과 함께 하는 상시 발굴체계를 구축하고 이에 따른 적절한 관리와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