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스마트 아동보호 상담실 운영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0 17:08: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동학대 대응 강화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종로구(구청장 김영종)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아동학대 증가 심각성이 커짐에 따라, ‘스마트 아동보호 상담실’을 구축, 아동학대 대응체계를 강화에 나섰다.


이번에 구축한 ‘스마트 아동보호 상담실’은 대면·비대면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아동학대 상담 및 조사가 가능한 것으로, 이를 위해 구는 최근 종로경찰서, 혜화경찰서, 중부교육청, 아동보호전문기관과 시범 화상회의를 열고, 아동학대 업무를 위한 정보 공유 및 신고된 학대의심사례에 대한 학대판단회의를 진행했다.

각 기관의 참석자들은 스마트 아동보호 상담실은 화상회의가 긴급한 상황에서 의견을 전달하기에 꼭 필요한 시스템이며, 회의장소로 이동하는 시간이 절약되어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큰 기대감을 표현했다.

또 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는 아동의 안전과 안부를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어 아동의 정서적 지지체계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입을 모았다.

김영종 구청장은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인해 불안정해진 부모의 심리상태가 아동 학대로 이어질 수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한 화상시스템 도입 등 종로구만의 차별화된 아동보호체계 구축을 통해 아동의 돌봄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