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한전 강동송파지사, 아동보호 협약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9-13 14:39: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학대피해아동 1:1 매칭 정기후원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학대피해아동의 건강한 성장과 최상의 이익 보장을 위해 한국전력공사 강동송파지사와 함께 손잡고 아동 보호조치를 위해 힘쓴다.


13일 구에 따르면 학대피해아동은 신체적 후유증 뿐만 아니라 정서불안, 감정조절기능 저하 등 심리적인 증상까지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학대피해아동이 후유증을 극복하고, 원가정이 건강한 가족기능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아동과 그 가족을 대상으로 한 사후관리 서비스가 지속적으로 필요하다.

이에 따라 구는 최근 한국전력공사 강동송파지사와 학대피해아동 후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한국전력공사 강동송파지사는 학대피해아동에 대한 정기적인 후원 이외에도 긴급한 사안이 발생할 경우 추가 긴급지원을 약속했다.

후원금은 한국전력공사 강동송파지사 직원들의 모금액만큼 회사가 더해주는 일대일 매칭 형식으로 마련되고, 이 후원금을 구에서 교육비, 자립지원비, 긴급지원비 등 지원이 필요한 학대피해아동에 연계하며, 사후관리와 후원금 기탁처리까지 지원한다.

이정훈 구청장은 “학대피해아동들의 건강한 성장과 보호를 위해 따뜻한 마음을 모아주신 한국전력공사 강동송파지사 직원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지역사회를 면밀히 살펴, 무엇보다 최우선 과제인 피해아동의 안전과 회복 지원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