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사이버해킹!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시민일보 / siminilb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31 10:08: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인천 연수경찰서 안보계 김수정
 
올 상반기는 북한 해킹 조직의 위협이 극명하게 드러난 시기로 원자력연구원과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대우조선해양 등 국가 주요 산업체에서 끊임없이 해킹 공격을 받았다.

북한발로 의심되는 사이버 공격은 지난해 코로나19가 촉발한 대규모 디지털 전환으로 속도가 붙었으며, 코로나19 백신 제약사, 한국과학기술원(KAIST), 암호화폐거래소와 개성공단 연구, 청와대 행사 견적서 등을 사칭해 통일·외교·국방 분야 관계자 대상으로 공격이 이어지고 있는 추세이다.

이런 상황이 이어지고 있지만, 현재 우리의 대응이나 대책은 미흡한 실정이다.

첫 번째, 사이버 안보와 관련된 법률이 미흡한 실정으로 최근 사이버 환경을 반영하는 사이버안보기본법 마련이 시급하다.

두 번째, 사이버 보안전문 인재 양성과 각종 침해사고 · 해킹분야 등 수사 전문 인력을 증원하고 선진화된 국가차원 사이버위기 대응훈련이 필요하다.

세 번째, 기관 간 효율적 정보공유 및 협력이 부족한 실정으로 사이버안보 컨트롤타워 강화와 기관별 임무를 명확히 하고, 국제 공조체계 시스템 구축도 절실할 것이다.

최근 미국에서는 핵심 송유관의 해외 해킹 공격에 여러 날 마비되는 사태가 발생했었다. 이런 사례를 볼 때 우리나라도 북한 등 적국으로부터 악의적 사이버 공격을 끊임없이 당한다면, 사회 전체가 마비되고 혼란에 빠질 수 있다.

이에 우리 경찰도 사이버보안 분야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전문성을 갖춰야 할 것이며,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인프라 협조 체제 구축과 발빠른 대책 방안을 마련하여 북한 사이버해킹에 적극 대응해 나가야 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