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재명 조폭 연루설' 김용판 국회 윤리위 제소 추진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19 16:25: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金 “사진 진위 확인 못해 착찹하지만 진술서에 진정성”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대선후보가 조직폭력배에게 거액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19일 밝혔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김용판 의원이 제기한 조폭 연루설은 명백한 허위"라며 "출처를 알 수 없는 돈다발은 해당 조폭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2018년 자신이 번 돈이라며 올린 '허세샷'"이라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폭 범죄자의 진술을 국정감사장에 가져와서 면책특권에 기대 아무 말이나 던지는 김용판 의원은 국민의힘의 현재 수준을 보여준다"면서 "김 의원에 대해 우리 당은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는 등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전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폭력조직 '성남 국제마피아파'가 이 후보 측에 현금 수억 원을 주고 선거를 지원하는 등 유착 관계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를 뒷받침하는 근거로 자칭 조폭 박모씨가 이 후보에게 건넨 돈이라며 제공한 현금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나 박씨는 2018년 페이스북에 렌터카 사업 등으로 번 돈이라며 같은 사진을 올렸던 사실이 밝혀져 진위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이날 ”사진 진위를 미리 확인 못했다“며 “착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박철민을 접견하는 장영하 변호사가 접견하고 사진을 받았다. 장영하 변호사랑 이재명 관계를 내가 아니까 ‘무슨 소득이 없냐’고 내가 전화를 했으며 그 뒤 가져온 것이 그 진술서와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믿고 했는데 날짜가 안 맞는 것 같다. 우리는 사진의 진위 확인을 못했다. 장 변호사가 그걸 가져와서 강력하게 주장을 해서 그랬다”며 “어쨌건 돈다발은 문제가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착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 실체는 명백하다"며 "지금 돈다발로 문제제기하지만 본체는 박철민이가 제시한 진술서에 진정성이 있다. 조만간 밝혀진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