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흑석산 ‘치유의 숲’ 개장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4-22 17:11: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참나무 군락지 740m 무장애 데크 등 조성, 치유프로그램도 운영

▲ 명현관 해남군수(왼 쪽부터 6번 째)와 윤재갑 국회의원, 도의원, 군의원 및 기관 관계자, 해남흑석산 치유의 숲 개장식 테이프 컷팅식 / 사진=해남군 제공

[해남=정찬남 기자] 전남 해남군이 계곡면 소재 흑석산 자연휴양림 치유의 숲을 22일 개장했다.


흑석산 일원 50ha 참나무 군락지에 위치한 치유의 숲은 2015년부터 착공, 38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5년 만에 조성을 완료했다.

치유센터(180㎡)와 프로그램실(104㎡) 각 1동을 비롯해 산책로와 2ha 면적의 치유정원 등이 조성됐다. 치유센터는 이용객의 신체 상태를 측정하는 등 이용객들의 쉼의 공간으로 이용되며, 각종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치유의 숲은 음이온 발생량이 많은 참나무 군락지를 중심으로 740m의 무장애 데크 길과 350m 흑(黑)돌길이 조성돼 휴양객들이 피톤치드 가득한 숲길을 걸으며 치유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휴양림의 기능을 살려 건축물을 최소화하고 숲의 생태와 자연환경을 보존해 조성된 치유의 숲은 2020년 전라남도 친환경 디자인 최우수상을 수상한바 있다.

22일 열린 개장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명현관 해남군수를 비롯해 30여 명의 최소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명현관 군수는 “코로나 이후 숲 자원의 중요성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커지고 있다”며 “흑석산 치유의 숲이 자연휴양림과 유아숲체험원과 연계해 명실상부 복합 산림치유단지로서 산림관광과 휴양의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군은 산림치유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으로, 산림욕에서 몸풀기 체조, 숲길 걸으며 숲해설 듣기, 숲향기 느끼기, 숲에서 햇빛 샤워하기, 물에 발 담그고 세족하기, 참나무 체험하기, 숲속 요가나 명상 등 산림을 통한 스트레스 회복과 힐링의 기회를 제공한다.

코로나19상황에서 생활 속 방역수칙을 준수해 운영할 예정으로, 산림치유프로그램 참여자 흑석산 치유의 숲 홈페이지로 신청하면 된다. 체험료는 5,000원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