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여름철 오투리조트 골프장 인기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7 17:16: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함백산 1100m 고원 위치··· 도심보다 평균 9도 낮아

▲ 오투리조트 골프장 전경. (사진제공=부영그룹 오투리조트)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한낮기온 35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강원도 태백에 위치한 부영그룹 오투리조트 골프장이 시원한 라운딩을 즐기려는 골퍼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부영그룹 오투리조트 골프장은 함백산 고원 1100m에 위치해 한여름에도 시원한 라운딩을 즐길 수 있는 골프장으로 잘 알려져 있다.

최근 서울 등 도심지역의 평균기온이 31~32도를 기록하는 가운데, 오투리조트 골프장은 평균기온은 22~23도로 도심보다 약 9도 낮은 쾌적한 환경 속에서 시원하게 라운딩을 즐길 수 있다.

오투리조트에 따르면 오는 9월 예약까지 마감을 앞두고 있는 등 무더위를 피하려는 골퍼들의 발길이 분주하게 이어지고 있으며, 모든 방문 고객들의 체온 체크 및 마스크 미착용자 입장금지, 라운딩 중에도 마스크 착용 하기 등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