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설 명절 결식 우려 아동에 ‘엄마도시락’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1-24 16:49: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총 52명 선정 배송
레토르트 식품 3일분 구성
▲ 2022년 설 명절 엄마도시락 키트 구성 사진. (사진제공=양천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가 설 연휴 동안 우리 아이들이 밥을 굶는 일이 없도록 따뜻한 사랑이 담긴 ‘엄마도시락’을 전달한다.


이번 설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아이들이 손쉽게 직접 조리할 수 있는 레토르트 식품으로 구성된 키트박스(컵밥, 김치찌개, 훈제통닭, 갈비탕, 바비큐폭립, 간식류, 과일 등) 3일분을 준비했다.

구는 도사락 전달을 위해 동 주민센터를 통해 지원대상 52명을 선정했다.

지원대상에게는 오는 7~28일 동별 일정에 맞춰 엄마도시락 키트박스가 배송된다. 배송 후에는 보호자에게 안심문자를 보내 바로 수령할 수 있도록 ‘키트박스 배달 콜 서비스’도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매년 급식비 일부를 후원하고 있는 양천사랑복지재단에서 이번 명절에도 어김없이 엄마도시락에 정성을 보태 훈훈함을 더했다.


김수영 구청장은 긴 명절 연휴에 배고픈 아이들이 있어서는 결코 안 된다는 사명감으로 이번 설에도 따뜻한 엄마도시락을 준비했다”면서 “배달에만 그치지 않고 만족도 조사를 통해 아이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더 나은 급식을 제공할 수 있도록 꼼꼼히 잘 살피겠다”고 말했다.

한편 ‘엄마도시락’은 2015년 설부터 김 구청장이 명절마다 빼놓지 않고 챙기는 사업으로, 보호자 부재, 꿈나무카드 가맹점 휴무로 끼니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맛있는 도시락(키트박스)을 배달해준다.

그동안 엄마도시락을 받은 아이들도 700여명에 달한다.

소년소녀가장, 한부모 가정, 맞벌이 가정 등의 아이들은 평소 지역아동센터의 급식을 이용하거나 꿈나무카드를 이용해 가맹점인 일반음식점 등에서 끼니를 해결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명절 연휴에는 꿈나무 카드 가맹점이 영업하지 않는 경우가 많고, 장시간 아이들끼리 있다 보니 제대로 된 한 끼를 챙기기가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