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 본사 압수수색··· '광주 사고' 책임자 규명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1-19 15:58: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화정아이파크 공사·안전·외주계약 서류 확보
서구청·설계사무실·자재공급업체도 압수수색
▲ 19일 오전 고용노동부,경찰 관계자들이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와 관련해 서울 용산구 현대산업개발 본사 압수수색을 집행하고 있다.(사진제공 = 연합뉴스)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경찰청 '광주 서구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수사본부'가 19일 오전 서울 HDC현대산업개발 본사에 수사관들로 보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과 합동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수사당국은 현대산업개발 본사 건설본부 사무실 등에서 광주 화정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공사(기술·자재), 안전, 계약(외주) 등과 관련한 서류를 확보했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는 현대산업개발 본사 외 광주 서구청, 설계사무실, 자재공급업체 등도 추가로 포함됐다.

앞서 경찰은 지난 11일 붕괴사고가 발생한 직후 수사본부를 구성해 원인과 더불어 책임자 규명에 나섰다.

이와 관련해 노동부도 광주고용노동청 지역산업재해수습본부를 중심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현재까지 현대산업개발측 현장소장과 직원, 감리, 하청업체 현장소장 등을 업무상 과실치사와 건축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입건했다.

또 경찰은 사고 현장 내 현장사무소와 감리사무실, 하청업체 3곳, 콘크리트 업체 10곳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와 관련해 전날에는 붕괴사고 현장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콘크리트 시료를 확보했다.

현재 추정되고 있는 사고 원인은 ▲무지보(데크 플레이트) 공법상 문제 ▲하부층 동바리 미설치 ▲콘크리트 양생 불량 등 부실 공사로 인한 '인재(人災 )' 등으로 예측되고 있다.

부실공사가 사실로 드러나면 현장 책임자 처벌은 불가피하고,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본사 측의 책임이 규명될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콘크리트 양생이 제대로 되지 않은 상태에서 동바리를 철거하는 등 무리하게 공사를 진행한 것이 본사의 지침을 따른 것이거나, 본사 측 감독·관리자들이 부실 공사 여부를 점검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나면 본사 관계자들도 처벌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가 향후 현대산업개발 본사를 대상으로 한 수사에 중요한 증거가 될 전망이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수사역량을 집중해 속도감 있게 수사를 진행하겠다"며 "사고 원인을 규명하고 책임자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광주 화정아이파크 아파트 신축 현장에서는 지난 11일 오후 3시46분경 39층에서 콘크리트를 타설하던 중 23~38층 일부 구조물이 붕괴하는 사고가 발생해 1명이 다치고 6명이 실종됐다.

실종자 중 한명은 숨진 채 수습됐고, 5명에 대한 수색이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