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 눈꽃 절정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1-29 17:01: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덕유산 설천봉에 핀 상고대. (사진제공=부영그룹)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부영그룹은 무주덕유산리조트가 있는 무주덕유산 일대가 최근 상고대들이 만들어낸 눈꽃이 절정을 이루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설천봉부터 정상 상고대까지 펼쳐진 설경은 이 곳을 찾는 방문객들의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상고대는 서리가 나무나 풀 따위 물체에 들러붙어 얼은 것을 지칭한 것을 말하는 것으로, ‘수빙(樹氷)’, ‘무빙(霧氷)’, ‘나무 서리’라고도 한다.

기온이 영하 이하로 떨어질 때 대기 중에 있는 수증기가 차가워진 물체에 붙으면서 생성되는 현상이다.

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는 매년 인기 관광지로 손꼽히고 있다. 무주 덕유산은 국내에서 상고대를 가장 잘 볼 수 있는 곳으로 영화 ‘겨울왕국’을 연상시킬 만큼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한다.

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에서 관광곤도라를 타고 해발 1520미터 설천봉에 오르면 정상 향적봉까지 20분만에 도착할 수 있다.

경사도도 높지 않아 노부부나 가족들끼리도 쉽게 상고대를 감상할 수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