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준 교육감 교육분권포럼서 ‘지역인재육성 지속가능성’발제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5-18 20:09: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2021 교육분권포럼 모습
[부산=최성일 기자]

김석준 부산광역시교육감이 지난 17일 오후 2시 해운대구 부산벡스코 컨벤션홀에서 열린‘2021 교육분권포럼’에서 발제를 통해 “지역인재 육성의 메카인 지역대학이 살아야 부산이 살 수 있다”고 밝혔다.

‘2021 교육분권포럼’은 개회식을 시작으로 3개 세션으로 진행됐다. 이날 김석준 교육감은 세션3에서‘지역인재 육성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발제를 했다.

김 교육감은 “지역대학의 위기는 지역사회의 위기이자 부산의 위기이다. 지역인재 육성의 메카인 지역대학이 살아야 부산이 살 수 있다”며 “‘지역인재 육성의 지속가능성’은 대학의 위기를 극복하고 침체된 부산의 산업과 문화를 되살리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부산의 초·중·고 학령인구가 해마다 급격히 감소하고 있고, 학령인구 감소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고 있는 대학의 위기는 앞으로 더욱 심각해 질 것이다”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지난 4월 부산시교육청에서 가진 14개 지역대학교 총장들과 논의했던 사항, 이후 고등학교·지역대학·교육청 실무자들이 모여 논의했던 사항, 지역혁신 주체들의 지역인재 육성에 대한 역할 등에 대해 설명했다.

김 교육감은 “앞으로 부산시교육청은 지역대학과 긴밀히 협력하고 기존 추진 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다”며 “이를 위해 통합방과후학교와 공동교육과정, 교원연수 등을 확대하고 지역대학 홍보를 위해 각종 설명회와 행사 공동 개최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어 “지역의 우수 인재들이 부산지역 대학으로 진학하고, 나아가 지역사회로 진출하여 부산의 발전을 견인할 수 있도록 지역 혁신주체들이 지혜와 힘을 모아나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이 포럼은 부산시와 (재)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 KNN이 주최하고, 부산인재포럼과 KNN 주관으로 열렸다. 이날 박형준 부산시장과 고영삼 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장, 이순영 부산시의회 교육위원장, 차정인 부산대학교 총장, 장제국 동서대학교 총장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세션1에서 장영수 부경대학교 총장이 ‘학령인구 감소시대 지역대학의 역할과 미래’를 주제로, 세션2에서 이광재 국회의원이 ‘교육격차 없는 세상, 디지털 집현전’을 주제로 각각 발제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