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아파트 고객 전기설비 위험예측 인공지능 기술 서비스 제공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6 15:33: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한국전력은 여름철에 빈번하게 발생하는 고압 아파트 과부하 정전을 예방하기 위해 '아파트 고객 전기설비 위험예측 인공지능(AI) 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26일부터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한전에 따르면 이번에 개발한 '아파트 고객 전기설비 위험예측 인공지능 기술'은 아파트의 전력계량 데이터를 인공지능이 학습하고 기상 데이터와 융합·분석하여 향후 48시간의 부하패턴, 최대수요 및 발생시각 예측치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최근 기후변화에 따른 이상고온 현상으로 고압 아파트 고객설비 정전이 증가하는 추세이며 (2019년 : 205건 → 2020년 : 271건) 특히, 아파트 정전은 여름철에 집중되고 있어(2020년 7∼8월 : 133건, 연간 대비 49%) 폭염이 심한 올해도 아파트 과부하 고장 증가가 우려된다는 게 한전의 설명이다.

 

한전 관계자는 "따라서, 아파트 전기설비를 관리·점검하는 전기안전관리자들이 본 서비스가 제공하는 아파트 최대수요 예측 정보와 과부하 사전경보알림 기능을 활용하여 고장이 우려되는 설비의 점검을 사전에 시행하면, 정전사고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서비스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또는 애플 앱스토어(8월 초 출시예정)에서 '파워체크 모바일 서비스'를 내려받아 활용할 수 있다.

 

파워체크 모바일 서비스는 전력 빅데이터를 인공지능, IoT 센서 기술을 활용 및 분석해 전기안전관리자가 현장 전기설비 관리에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발한 솔루션이다.

 

이외에도 한전은 전기설비 열화상 진단, 노후 변압기 교체비용 지원, 현장출동 긴급 기술지원을 비롯한 다양한 고객 지원책을 운영하여 국민들의 전력사용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전력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 기술이 융합된 파워체크 모바일 서비스로 아파트 과부하 고장을 예방하고, 궁극적으로 국민들이 안전 하게 전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