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장애인셔틀버스 정류장에 '도착정보안내단말기' 설치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13 16:10: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복지관 연결 안심벨도··· 스마트 기술 활용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우수한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장애인 등 교통약자 지원을 위해, 지역내 장애인무료셔틀버스 정류장 66곳에 전국 최초로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를 설치·운영에 들어갔다.


13일 구에 따르면 그동안 장애인무료셔틀버스 정류장은 10년 이상 노후 된 표지판과 실시간 버스도착정보시스템 부재 등으로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이번 개선을 통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셔틀버스에도 기존 시내버스 대비 2배가량 정밀한 화소를 갖춘 LED전광판을 설치, 이용자들이 멀리서도 뚜렷하게 버스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정류소마다 운영기관인 강남세움복지관과 실시간 통화 가능한 안심벨을 설치함으로써 긴급상황 시 신속한 대비가 가능해졌다.

배경숙 사회복지과장은 “스마트정류장은 장애인?어르신 등 교통약자를 위한 강남만의 교통 인프라”라며 “미리 도착 시간을 파악해 편리하게 무료셔틀버스를 이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ICT(정보통신기술)장애인주차구역 실시간 관리시스템’, ‘스마트 홈 지원’ 등 선제적인 스마트 복지서비스를 확대해가며 구민 모두가 누리는 ‘스마트시티 강남’ 구현에 앞장서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