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황교안, 악취 뿜는 스컹크 같은 존재”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19 16:25: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동조하는 분들 많지 않아 관심도 없어”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최근 대선 경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황교안 전 대표에 대해 “우리를 아주 조금씩 괴롭히는 스컹크 같은 존재”라고 비난했다.


김 최고위원은 19일 오전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황 전 대표에 대해 이준석 당 대표가 ‘악성종양’이라며 강하게 비판한 것에 대해 “악성종양은 치명적인 상처로 그냥 두면 생명에 위협을 가할 정도로 심각한데 황 전 대표가 주장하는 데 대해 크게 동조하는 분들도 많지 않고 관심을 많이 보이는 것도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황교안 대표 주장을 잘 들어보면 4.15 총선이 부정선거니까 우리 당의 경선도 선관위가 일부 개입해서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는 것 같은데 근거는 제보로 확보돼 있고 근거도 없이 경선 결과를 공개하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제가 전부 검증했는데도 그걸 인정하지 않고 언제 어디에서 어떻게 검증했는지, 참석한 사람은 누군지, 로그기록은 봤는지 계속 주장하면서 가처분 소송을 냈다”며 “황교안 대표가 해도 너무 한다는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 번 들어와서 악취를 뿜어내고 하루 종일 그 장소에는 들어가지 못하는데 이제는 그만했으면 한다”며 “이준석 대표가 징계하겠다고 (황 전 대표가)저렇게 계속 가면 안 되는데 사실 좀 걱정스럽다”고 우려했다.


또한 그는 “심지어 저는 황교안 전 대표가 공천을 멋대로 해서 4.15 총선에 출마도 못했는데 저보고도 4.15 총선 부정선거에 가담했다는 식으로 이야기하는 것을 보고 아연실색 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소속하고 있는 법무법인이 있는데 지금 나가지도 않아서 제 방이 어디 있는지도 모르는 그런 법무법인인데 그 법무법인이 4.15 총선 부정선거 소송의 선관위측 대리인을 하고 있다고 한다”며 “저는 황 전 대표가 주장해서 처음 알았는데 저와 그게 무슨 관계가 있는가”라고 되물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