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도덕성 공격, 나쁜 프레임 설정”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19 16:29: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자기 눈에 들보 있는 줄 모르고 남 티끌 무제 삼아”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최근 윤석열 캠프에 합류한 국민의힘 주호영 의원이 윤 후보를 향한 같은 당 홍준표 후보의 이른바 ‘도덕성 공격’에 대해 “낙인찍기, 나쁜 프레임의 설정”이라고 맹비난했다.


주 의원은 19일 오전 YTN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어떻게 같은 당 후보에게 도덕성이라는 글자를 꺼낼 수가 있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홍 후보측이)윤석열 후보만 추월하면 된다고 생각해서 그렇게 하는 것 같은데 우리는 많이 앞서가고 있고 또 끝나고 나면 한 팀이 돼야 되기 때문에 경쟁후보들의 도덕성에 관해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며 “막상 사람들이 자기 눈에는 들보가 있는 줄 모르고 남의 눈에 티끌을 문제 삼는다”라고 질타했다.


이어 “경쟁후보들에게 과거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밝히고 하면 도덕성이라는 이름을 스스로 입에 올릴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경선 이후 ‘원팀’ 구성 문제에 대해서는 “지금 후보들도 그렇게 다짐하고 있고 양상 자체가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후보가 하는 것과는 다른다”라며 “대략 2주 정도 남았는데 민주당이 2주 전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보면 알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는 자신을 둘러싼 ‘2030 비하 발언 논란’과 관련해 “경선이 치열해지다보니 말꼬리 잡기가 많다”면서도 “세심하지 못한 저한테도 불찰이 있었지만 저의 취지는 후보들을 오래 겪어보면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18~20년 정치하면서 지금 나와 있는 후보들이 예전에 어떤 과오를 저지르고 어떤 문제가 있는지 이런 건 더 잘 알 것”이라며 “그걸 알리는 일에 더 노력해야 하고 그러면 2030의 민심도 올 수 있다는 것을 좀 길게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그것을 줄여 이야기하다보니 오해가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캠프는 특히 2030들의 고민, 고뇌를 해결하는 일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있고 윤 후보는 기성 정치인들이 2030 청년들의 이런 문제를 오랜 기간 동안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에 국민들의 지지가 본인에게 있다고 판단하고 있기 때문에 기성정치인들보다는 이런 문제의식을 훨씬 많이 가지고 있고 훨씬 더 좋은 정책을 많이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