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토청 건설현장 안전 사각지대 Wearable 카메라로 찾는다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1-25 11:30: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현장과 상황실 간 실시간 소통으로 안전사고 사전 차단 [부산=최성일 기자]

부산지방국토관리청(청장 손우준)은 IoT기술을 접목한 Wearable 카메라를 현장에 적용하여 안전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Wearable 카메라는 안전모 등 작업자 몸에 부착하여 고정형 CCTV 사각지대를 실시간으로 촬영하여 중앙관제실로 전송하는 장치이며,

중앙관제실은 작업자가 미처 인지하지 못한 위험요소를 파악.조치하므로서 안전사고를 사전에 방지하게 되는 LIVE 현장관리 시스템을 이번에 부산국토청에서 건설현장에 최초로 도입하였다.

부산국토청은 지난 9월 경남.경북 각 1개 현장(제2안민터널, 포항-안동2-2(2공구))에 시범도입하여 지금까지 4건의 사고위험 요소를 사전 제거하는 등 효과를 검증 하였다.

▲ 관제소 모니터링 및 카메라착용 사진

부산국토청 도로계획과 이국원 과장은 “시범사업 효과를 지속 모니터링.분석하여 내년초 타현장에 확대적용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