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2022년 신년식 개최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1-05 15:11: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3일 SPC그룹은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국내 및 글로벌 법인 임직원들이 다함께 참여하는 신년식을 진행했다. 허영인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품질 초격차 ▲기업문화 혁신 ▲프랜차이즈 ESG경영 등 세 가지 경영 키워드를 제시했다. SPC그룹 직원이 자리에서 신년식을 시청하고 있다. (사진제공=SPC그룹)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SPC그룹(회장 허영인)은 최근 국내 및 글로벌 법인 임직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온라인 비대면 신년식을 진행했다. 


허영인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고객과 시장의 기대를 뛰어넘는 경험을 제공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글로벌 100년 기업’으로 성장할 것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품질 초격차 ▲기업문화 혁신 ▲프랜차이즈 ESG경영 등 세 가지 경영 키워드를 제시했다.

먼저, 허영인 회장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초격차 기술력을 확보하기 위해 R&D 투자를 더욱 확대하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중장기 연구기술 로드맵’과 글로벌 식문화 트렌드를 빠르게 적용할 수 있는 ‘글로벌 R&D 허브 체계’를 준비할 것을 주문했다.

다음으로 허영인 회장은 “과감한 기업문화의 혁신이 필요하다”며, “최적화 된 의사결정에 빠른 실행력이 더해진 SPC 만의 기업문화를 만들자”고 강조했다. 이는 전 세계 7개국에 진출해 있는 글로벌 사업에 대한 ‘운영 효율을 극대화’ 하고, 국내 사업은 ‘내실 있는 성장’을 주문한 것으로 풀이된다.

마지막으로 허영인 회장은 소비자에게 사랑받고 사회에 기여하는 ‘프랜차이즈 ESG 경영’을 적극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허 회장은 “‘SPC 행복상생 프로젝트’에서 한발 더 나아가 우리 제품과 잘 어울리는 전용 품종 개발과 재배를 지원해 농가와 회사가 함께 경쟁력을 향상시키는 상생모델로 발전시키자”고 말했다.

이밖에도, 허영인 회장은 “탄소 감축과 리사이클 확대 등 친환경 활동과 소외계층 지원 강화에도 적극 나서 ‘프랜차이즈 ESG 경영’의 표준을 선도해 나가자”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