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두고 '이재명' 압박 이어가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07 11:16: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설훈 “이재명 게이트...유동규 李 측근, 삼척동자도 알아"
박용진 “수사하고 빨리 결론 내야...민주당 다 죽을 수도”
윤석열 “의혹 차원 아니라 李-유동규 공동주범 범죄 사건”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을 앞두고 불거진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논란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수세에 몰렸다. 야당은 물론 여당 대선주자들도 이 지사를 향한 공세가 이어지는 양상이다.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설훈 의원은 7일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국민 49.7%가 대장동 사태를 ‘이재명 게이트’로 인식하고 있고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답은 29.4%에 그쳤다. 이런 현실을 직시해 국민 눈높이에서 대장동 게이트를 다루라”고 촉구했다.


설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유동규가 이재명 후보의 측근 중 측근, 심복이라는 사실을 삼척동자도 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3일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 “측근이 아니다”라고 한 이재명 경기지사 해명을 정면으로 비판한 것이다.


설 의원은 “2010년 성남시장 첫 출마 전부터 알고 지낸 뒤 성남시설관리공단 기획본부장에 임명됐고, 2014년 대장동 개발 실무책임을 맡았다. 2018년 이재명의 경기지사 선거운동을 도운 뒤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됐다”라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그러면서 이 지사를 향해 “실적 부풀리기, 책임 전가, 꼬리 자르기 등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박용진 의원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대해 “만일 수사 결과 이재명 후보가 다 책임져야 할 상황이 나오면 이재명이 아니라 민주당이 다 죽는다”고 우려했다.


박 의원은 전날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이건 여야의 문제가 아니고 우리 국민이 갖고 있는 아주 본원적인 분노의 문제, 땅의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장동 의혹이) 호재인가 악재인가’를 묻는 방송 토론 질문에 “어떻게 호재라고 얘기할 수 있냐. 우리 모두에게, 여야 모두에게 악재’라고 얘기했다. 지금도 그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며 “대선까지 가면 안 된다고 본다. 빨리 수사하고 빨리 결론 내려서 정리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사건을 완벽히 규정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본다. 그래서 관련자들 싹 다 잡아들여야 한다는 게 제 기본 원칙”이라며 “제가 볼 때는 검찰 수사가 또 미적미적 한다. 검찰이 제일 못돼먹은 태도, 보이는 대로 수사하는 게 아니라 보고 싶은 것만 보고 수사하는 그런 태도로 가면 안 된다”고도 했다.


이어 “검찰이 부패 세력 발본색원하고 온갖 비리 일망타진, 이렇게 가야된다고 보고 있다. 여기에 여야가 어딨나. 대충 끝날 문제 아니다”라며 “지금 문재인 정부가 이제 마무리 단계일 텐데 정부가 이 문제에 대해서 추호의 머뭇거림을 보이지 않아야 된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청와대가 ‘엄중하게 지켜보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선 “엄중히만 보고 계실 게 아니다. ‘부패 세력 발본색원, 온갖 비리 일망타진’으로 밀고가야지 정치적으로 여당한테 유리할지 야당한테 유리할지 이런 것 생각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분노, 국민의 허탈감, 청년들이 갖는 좌절감에 대해 우리가 적어도 제정신 차린 정치권이 있고, 제정신 차린 기성세대가 있다는 걸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유력 대선주자인 윤 석열 전 검찰총장도 전날 "대장동 특혜 의혹 사건은 '의혹이 아니라 확인된 배임범죄 (사건)"이라고 규정해 눈길을 끌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지도부와 대선주자들이 이 지사와 관련해 특검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자리에서 “이 지사, 유동규가 공동주범인 범죄 사건”이라고 주장하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특히 검찰을 향해서도 “시간이 얼마나 지났는데 이따위로 수사하느냐"며 "잘못하면 검찰도 다 형사책임을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승민 전 의원도 “비리 의혹을 비판하자 이 지사가 '돼지 눈에는 돼지가 보인다’고 했는데 이 지사 본인이 돼지”라고 비난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