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의 인플루언서' 누구?... 사생활 의혹 빚은 그녀의 일상 '시선 집중'

이승준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1-06 11:37: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KBS 기상캐스터 출신 미모의 인플루언서가 핫이슈로 급부상 중이다. 

 

특히, 그녀의 사생활 관련 잇따른 의혹이 제기되며 팬들의 갑론을박이 전개되며 연일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그녀에 대한 인신공격형 지나친 악플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마저 제기되는 상황이다.

 

사회평론가 최성진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유명 인플루언서의 사생활 관련 논란은 정확한 진실 규명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다. 평소 그녀의 품성과 이미지를 고려할 시 과장된 부분이 있을 수 있으니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사이버 명예훼손은 게시글의 내용이 사실이 아니더라도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확인되지 않은 내용에 대해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를 퍼트릴 경우 처벌을 받을 수 있음을 각인해야 할 것”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그녀의 일상 속 사진들이 공유되며 뜨거운 반응을 대변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