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성남시장 시절 업무 답변 안 한다”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0 11:40: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대장동 개발 의혹 질의 답변 거부로 ‘맹탕’ 국감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성남시장 시절의 시장 업무에 대해 답변하지 않겠다고 선언함에 따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국정감사는 ‘맹탕 국감’이 될 전망이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감에 피감기관장으로 출석, 인사말을 통해 "지난 국감(18일 행안위 국감)에서 도지사 직무와 아무 관련 없는 과거 (성남)시장 시절의 시장 업무, 개인의 사생활 등에 대한 무제한적인 질문 공격이 있었다"며 "법률에 기인한 국가 위임사무, 국가가 보조금을 지급하는 사업에 한해서 가능하면 답변을 제한하도록 하겠다"고 선언했다.


이 지사는 "최대한 성실히 답변드리려 노력했지만 그게 오히려 도정에 대한 질의나 도정에 대한 감사를 사실상 봉쇄하고 경기도정을 국민에게 알릴 좋은 기회를 박탈했다고 생각이 들기 때문에 가능하면 (오늘은) 제가 답변을 제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오해하시는 것처럼 국감은 인사청문회가 아니다"면서 "저는 개인으로서 이 자리에 있는 것이 아니라 국감을 위한 기관 증인으로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이 자리에 법률에 의해 증인으로 서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질의하는 건 국회의원의 권한이니 제가 뭐라 할 수 없겠지만 경기도정에 집중하기 위해 제 과거에 관한 일, 도지사 업무와 관련 없는 일, 도지사 업무 중에서도 국가 위임사무와 보조사무와 관련 없는 것에 대해서 가능하면 제가 답 못드려도 이해해주길 바란다"며 "그 부분은 감사에 속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는 자신이 성남시장 재임 기간에 발생한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해 야당 의원들이 질문하더라도 답변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으로 ‘맹탕 국감’이 우려된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 지사가 지난 18일 답변과정에서 ‘배임’을 사실상 인정하는 발언이 나왔다”며 “그런 일 되풀이 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철벽을 치고 나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관련 자료를 아예 제출하지 않고 민주당은 증인 채택을 모두 거부하고, 이제는 답변조차 하지 않겠다고 하는데, 그렇게 빠져나가서 될 사안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