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부동산 투기 의혹 의원들, 소명하고 돌아오라”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10 11:43: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선제적이고 과도하지만 그만큼 당이 절박해”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최근 부동산 투기 의혹 의원들에 대한 탈당 권유 결정과 관련, “누가 봐도 선제적이고 과도한 면이 있지만 그만큼 절박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송 대표는 10일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무죄추정의 원칙상 검찰에 의해 기소가 된 것도 아니고 경찰이 수사 종결 처분을 한 것도 아니고 수사권에 제한이 있는 국민권익위원회의 명단인데 이걸 가지고 바로 탈당(권유)을 결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충분한 항변도 듣지 않는 절차적 하자도 있었지만 이런 극약처분을 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우리 당이 내로남불의 프레임이 씌어져 있고 어떤 사건을 자체 처리하는 것에 대한 불신이 크다”라며 “우리가 자체 윤리감찰단에서 조사해서 정리를 하면 ‘봐주는 것 아니냐’하는 프레임을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출당 조치가 아닌 탈당 권유를 했는데 ‘여러분이 억울하겠지만 경찰에 가서 국민과 동일한 입장에서 충분히 소명하고 혐의를 벗으면 돌아오라고 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해당 의원들의 반발에 대해서는 “아마 여론과 당원들의 의견이 모아지면 당 지도부의 고충을 이해하실 거라고 본다”며 “지금은 너무 억울하기 때문에 (언론)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항변을 하는 것은 불가피하지만 하루, 이틀 시간이 지나면 왜 지도부가 이렇게 할 수밖에 없었나를 이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공천을 탈락시킨 것도 아니고 국회의원직을 박탈한 것도 아니다. 떳떳하게 국민과 같은 입장에서 해명하고 돌아오는, 한두달 정도의 고통은 당을 위해 감수해야 한다”며 “의원들께서 선당 후사로 수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9일 국민의힘이 부동산 전수조사를 감사원에 요청한 것에 대해서는 “최재형 감사원장이 야당의 대선 후보로 거론되니까 이렇게 한다는 건 너무 얄팍한 정치적 관점이고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성을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적어도 공당이 무슨 일을 하려면 미리 감사원장이나 감사원측에 질의서를 보내서 가능하다는 답변을 듣고 해야 하는데 이미 감사원에서 불가하다고 답변이 왔다”며 “이것은 국민들에게 정직한 태도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감사원에서 진짜 감사를 받을 수 있다면 국민권익위보다 훨씬 철저한 감사를 받게 되겠지만 삼권분립상 대통령 직속기관인 감사원이 입법부와 사법부 공무원을 감찰한다는 건 삼권분립에 위배된다”며 “민주당 출신 전현희 위원장이 계시기 때문에 공정성이 의심된다고 하는데 전현희 위원장님은 이번에 직무에서 배제돼서 마지막까지 명단을 받았을 때도 제가 몰랐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