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형배, “김용판, 면책특권 갑옷입고 망나니 칼춤”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0 11:45: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공작정치의 전형, 민주주의 파괴 행위”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경기도 국정감사 당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공개한 ‘조폭 돈다발 사진’을 놓고 여야 간 신경전이 치열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이 20일 “면책특권의 갑옷을 입고 망나니 칼춤을 춘 격”이라고 맹비난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으로 당시 국감장에 참석했었던 민 의원은 이날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건 군사독재 시절에나 있었던 공작정치의 전형이고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용판 의원이)중간에서 장 모 변호사가 전달해줬다고 하면 실질적으로 확인을 해야 될 책임은 장 변호사한테 있는 게 아니고 국감장에서 이걸 공개한 김용판 의원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처음 진술서를 통해 장 변호사 통해 (해당 조폭이)전달했다고 하는데 제가 보기에는 조직 내지는 공작을 한 팀이 있다”며 “박철민이라고 하는 이 분의 아버지가 국민의힘 계열에서 정치활동을 하신 분이고, 장 변호사는 성남시장 후보에 나선 분이었다. 그리고 이걸 전달받은 김용판 의원이 지금 국민의힘인데 다 같은 당에 소속된 분들”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또한 그는 “제가 국감하고 있는 도중 제보가 들어온 게 국민의힘쪽에 대응팀이 생겼는데 거기에서 이걸 지금 컨트롤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어떻게 국감장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인가 해서 제가 어제(19일) 국감장에서 ‘김용판 의원 여기 계시면 안 된다’라는 주장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건 사실을 확인하지 않았다고 하지만 제가 볼 때 알고 있지만 그냥 무시한 것”이라며 “이것을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조폭으로부터 돈 받았다고 하는 것만 중요하고 진실은 아무런 의미가 없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박철민씨의 이 같은 행동의 배경에 대해서는 “박철민이라는 사람이 가서 제보를 하면 경찰 쪽에 유리한 정보를 주고 자신이 형을 감경 받는 그런 게 있는데 아마 그런 시도를 하기 위해서 이런 걸 하지 않았을까 짐작은 해 보지만 그걸 확인할 방법은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