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전대 출마 고심 중”에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5-17 11:48: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은혜 “불과 두달 전 낙마한 분…돌려막기 안 돼”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앞두고 서울 모처에 사무실을 구한 것으로 알려진 나경원 전 의원이 17일 전당대회의 투표 방식과 관련해 “당 대표니까 당원의 의사를 가볍게 볼 수는 없다”라고 강조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우리 당원들이 자조섞인 이야기로 더불어민주당은 권리당원이라는 표현을 쓰는데 우리 당은 책임당원이라고 한다. 늘 책임만 지고 권리는 없다고 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힘은 현재 전당대회의 당원 투표비율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당헌·당규상 투표비율은 책임당원 70%, 국민여론 30%를 반영하도록 하고 있으나 복당파들을 중심으로 국민 여론의 비율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탓이다.


나 전 의원은 전당대회 출마와 관련해서는 “고심 중”이라고 답했다.


그는 “조만간 결정할 것”이라며 “전당대회 역할이냐, 아니면 다른 역할이냐를 조금 더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미 사무실을 구한 상태여서 출마결심을 굳힌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에 대해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초선 김은혜 의원은 같은 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나 전 의원은) 소중한 자산이고 오죽하면 당이 걱정돼서 이런 출마설이 나올까 생각한다”라면서도 “안타깝다”라고 평가절하했다.


이어 “불과 두 달 전에 서울시장 경선에서 낙마한 분을 소환해야 할 만큼 중진그룹의 인재풀이 고갈됐다는 얘기가 아닐까”라며 “힘들 때 새 판 짜기로 가야지 돌려막기로 가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