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대장동 의혹’ 비리 캐낼수록 與野 민낯 드러나”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9-28 11:50: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편 저편 할 것 없이 연루자 계속 나와 국민 분노”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2022년 대선을 앞두고 정치권내 가장 큰 이슈로 떠오른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정의당 대선주자인 이정미 전 대표가 28일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공방을 벌이며 비리를 캐낼수록 민낯들이 드러나고 있다”며 거대 양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한쪽에서는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얘기하고 한쪽에서는 ‘진짜 몸통은 이재명’이라고 하는데 이 사태의 본질은 부동산 기득권 카르텔 대 열심히 사는 국민들 간의 싸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부동산 개발업자들이 땅 투기를 찾아 이리저리 이합집산하고 거기에 개발업자 뿐 아니라 법조인, 회계사, 국회의원, 모든 사람들이 다 연루가 돼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일에 연루돼 있는 사람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는데 이건 이편 저편 할 것 없이 사람들이 다 튀어나오고 있다”며 “그럴 때 국민들은 두 당의 진영 논리가 아니라 우리 삶의 고열을 누가 다 빨아먹고 있나, 이것 때문에 분노하고 있다. 정치권이 그 본질을 정확하게 이해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산재위로금을 포함해 퇴직시 50억원을 받은 것에 대해서는 “산재위로금이 아니라 황제위로금”이라고 꼬집으며 “1년에 대한민국에 산재로 사망한 노동자수가 2000명이 넘어가고 있고 삼성에서 백혈병으로 산재 사망사고가 있었을 때 삼성이 맨 처음 제시했던 금액이 300만원인데 무슨 이명으로 그 정도의 산재위로금을 받을 수 있는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곽 의원에 대해 “이건 아들에게 준 게 아니고 곽상도 의원에게 준 것”이라며 “이런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는데 어떻게 그 자리에서 국민의 세비를 아직까지 받겠다고 버티고 있는가. 당장 사퇴각”이라고 맹비난했다.


또한 그는 “이게 공영개발이라고 하지만 무늬만 공영개발이고 이재명 전 성남시장 시절 시민들에게 5000억원의 개발이익을 돌려줬다고 하시는데 그건 또 성남시장으로서의 자신의 기반을 확보해 나가는데 도움이 됐을 것”이라며 “한 푼도 받지 않았다가 중요한 게 아니라 그런 5000억원의 대가에 기반해서 민간 개발업자들에게 엄청난 수익을 안겨다 준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투기를 잡겠다고 지금 이재명 지사가 대통령 후보로 나와 있는데 그 과정을 놓고 생각하면 지난 시기에 공영택지를 민간에게 다시 개발권을 줘서 1000배가 넘는 수익을 만들어 낸 데 대해 사법적 문제를 떠나 정치적으로 국민들에게 죄송하다는 표현은 해야지 책임이 있는 것”이라고 충고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