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김경수 유죄, 대통령도 책임져야”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7 11:52: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 지사 단독 사건으로 보지 않아, 미완의 판결”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최근 대선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최근 김경수 전 경남지사에 대한 대법원의 유죄 판결에 대해 27일 “대통령도 책임질 것이 있으면 져야 한다”고 밝혔다.


황 전 대표는 이날 오전 bbs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유죄 결정이 된 것은 잘 됐지만 남아 있는 숙제가 너무 많다. 미완의 판결”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선거 부정은 민주주의의 본체를 흔들어버리는 것이고 김경수 지사의 사건이 김경수 지사 단독 사건이라고 보지 않는다”라며 “법률적으로 말하면 공범들이 있는데 이것은 국정 최고책임자에게까지 면밀한 검토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분이 혼자 막대한 큰 범죄를 했겠는가. 누구를 위한 것인지 국민들도 다 알고 계실 것”이라며 “그런데 아직도 명확하게 그 부분이 규명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시 드루킹 댓글 수사를 방관했다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에 대해서는 “당시에 주어진 상황에서 최선을 다했다는 생각”이라고 감쌌다.


그는 “지금 문제는 이 정부에서 핵심 중의 하나인 김경수 전 지사가 불법을 해서 실형 선거가 된 것”이라며 “실체가 무엇인지 명확히 보고 잘못된 실체를 개선하기 위해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가지들보다 지금 그것보다 중요한 건 김경수 사건, 그 배후에 대한 실체를 파악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거듭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