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제보 사주 의혹' 수사 착수 ...박지원, 선거법 등 입건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06 12:02: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제보자 조성은과 제보 공모 등 개입 혐의..정점식 압수수색도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이른바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 배후에 박지원 국정원장이 있었다는 ‘제보 사주’ 의혹과 관련해 6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수사를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앞서 공수처는 전날 박지원 국정원장을 국가정보원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이에 대해 공수처 관계자는 “국민의힘 윤석열 캠프 측이 지난달 13일, 15일에 고발한 이른바 ‘제보 사주’ 의혹에 대한 고발 사건을 지난 5일 각각 입건 후 병합해 수사2부(부장 김성문)에서 수사한다”며 “수사 대상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며 혐의는 국가정보원법·공직선거법 위반 등”이라고 밝혔다.


앞서 윤석열 캠프 측은 지난달 13일, 뉴스버스가 지난달 2일 조성은씨 관련 ‘고발 사주’ 의혹을 보도하기 전인 지난 8월11일 박 원장과 조씨가 서울의 한 호텔 식당에서 만나 제보를 공모하는 등 박 원장이 개입한 정황이 있다며 두 사람을 공수처에 고발했다.


특히 윤 전 총장 측은 박 원장이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자료를 갖고 있다. 내가 입 다물고 있는 것이 본인(윤석열)에게 유리하다”는 취지로 발언한 데 대해서도 "경선 개입"이라며 지난달 15일 공수처에 추가 고발했다.


윤 전 서장은 윤 전 총장의 최측근인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검사장) 친형으로, 윤 전 총장은 윤 전 서장 무혐의 처분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한편 공수처는 이날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과 자택 등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공수처에 따르면 정 의원은 지난해 총선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법률지원단장으로 지난해 8월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에 대한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해당 고발장이 제보자 조성은 씨가 국민의힘 김웅 의원으로부터 전달받았던 고발장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이에 따라 공수처는 텔레그램을 통해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으로부터 김 의원을 거쳐 조 씨에게 전달된 것으로 알려진 최 대표에 대한 고발장과 실제 검찰에 접수된 고발장의 연관성 여부 등을 확인한다는 방침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