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종민 “대장동 ‘성공한 사업’ 프레임 안 먹혀”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8 12:03: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설훈, 사실관계나 전망에 대해선 계속 걱정 많아”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이낙연 캠프에서 정치개혁비전 위원장을 맡았던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후보의) 이 사업은 성공한 사업, 최대 치적이라는 프레임은 안 먹힌다”며 이 재명 민주당 후보의 “단군 이래 최대의 치적” 주장을 일축했다.


김 의원은 27일 저녁 출연한 라디오 방송에서 “뇌물·부패가 있었다면 이 전체를 책임져야 할 시장의 입장에서 성공한 사업이라는 말로 국민을 설득하기는 어렵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저는 이재명 후보가 수천억 돈이 비리 내지는 부패의 도가니로 흘러갈지 모르고 이 사업을 추진하거나 결재했을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본다”면서도 “전체적인 책임을 지는 자세로 가되 사실이 아닌 것은 정리하고 사과도 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사 끝날 때까지 이것에 대해 공이냐 과냐 논쟁에 우리(민주당)는 가담 안 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경선 당시 이낙연 캠프 선대위원장으로 대장동 사건 등과 관련해 이 후보의 구속 가능성까지 언급했던 설훈 의원이 “사실관계나 여러 앞으로의 전망에 대해 계속 걱정을 많이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전 대표 지지층 설득 문제에 대해서도 “‘우리가 원팀 됐으니까 당신들도 같이하자'고 일방적으로 끌고 가면 효과를 못 볼 것”이라며 “그 마음 자락을 읽어서 화답할 수 있는 걸 찾아내서 적극적으로 응답을 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대위 출범했으니까 같이 가자는 식으로 접근하면 이분들은 ‘민주당 너희들 알아서 해라’라고 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김 의원은 송영길 대표가 ‘이재명 정권교체론’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고 싶지만, 이재명 후보를 싫어하는 사람들한테 굉장히 민감하게 다가갈 수 있는 문제”라며 “그럼 ‘이재명이 되면 문재인 정부하고 차별화하고 나중에 또 혼내줄 수 있는 거야’란 오해를 살 수도 있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